• UPDATE : 2020.10.22 목 07: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한국조에티스 경비원 통한 노조간부 사찰 정황강은미 의원 노조탄압 내용 담긴 카카오톡·수습일지 공개

반려동물 심장사상충 예방약 ‘레볼루션’으로 알려진 미국계 글로벌 1위 동물의약품 기업인 한국조에티스가 노조탄압을 위해 조합원의 일거수일투족을 사찰한 정황이 드러났다.

강은미 정의당 의원은 15일 오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에티스 인사부장이 경비용역에 노조간부 감시를 지시한 카카오톡 메신저 내용과 김용일 화섬식품노조 한국조에티스지회장을 ‘감시인물’로 규정한 직원조회 프로그램 등을 공개했다.

강은미 의원이 공개한 카카오톡 메신저 내용에 따르면 인사부장·이사와 경비용역 등 12명이 있는 단체대화방에서 인사부장은 “앞으로는 누구 조합원이 김용일과 얼마나 길게 얘기를 하는지 채팅창에 올려 주시면 감사합니다(감사하겠습니다)”고 썼다. 강 의원은 “경비원이 자신의 업무 외에 김 지회장 재판까지 따라가서 감시 업무를 했다고 폭로했다”며 “사찰은 해고·징계·노조탈퇴 작업용으로 조합원의 약점을 보고하기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직원조회 프로그램상 김 지회장을 조회하면 ‘감시인물’ 알림이 뜨며 감시인물 대응 활성화로 인해 비디오 자동 녹화가 이뤄진다는 점도 지적했다. 강 의원실에 따르면 글로벌 조에티스는 1만여명 직원 가운데 3명을 감시인물로 지정했는데 이 중 한 명이 김 지회장인 것이다.

노조탄압 정황이 담긴 수습사원 일지도 공개됐다. A씨는 지난 6월3일 정규직으로 입사했다가 수습기간 종료 이후 계약해지를 당했다. A씨가 입사 이후 기록한 일지에는 “노조와 가까이 하지 마라고 경고” “팀장이 노조 옆에는 얼씬도 하지 마라고 지시했다” “팀장은 내가 노조원들과 술 한잔 주고받고 한 것이 어지간히 화가 나는 모양이다” 등이 명기돼 있다.

강은미 의원은 “한국조에티스는 존엄성과 기본권을 무시하는 중대 범죄행위를 한 것”이라며 “헌법상 보장된 권리인데 노조활동을 한다는 이유로 노동자를 탄압하고 있다. 불법행위를 철저히 조사하고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민오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은 “사건이 진행 중”이라며 “저희들도 사건을 처리하면서 부당노동행위 혐의가 있다면 법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답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1월 부당노동행위 혐의를 인정해 이윤경 한국조에티스 대표이사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증인으로 나온 이윤경 대표는 강 의원 질의에 “사실 확인 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는 답변만 되풀이했다. 이에 송옥주 환경노동위원장은 “국감 증인으로 채택돼 사전에 (관련 사실을) 인지했을 텐데 준비가 안 된 거냐, 모른다고 잡아떼는 거냐”며 질책했다. 환노위 간사인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종합감사 때 한 번 더 증인채택을 해서 명확하게 짚고 넘어갔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어고은  ag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고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