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0 화 07:30
상단여백
HOME 종합
바로잡습니다
본지 2020년 9월8일자 2면 ‘마사회 경마 중단 유탄 맞은 기수·마필관리사’ 기사에서 조교사와 기수 간 계약의 정확한 표현은 ‘기승계약’이고, 마주들이 제기한 가처분신청은 한국마사회를 상대로 한 경마경기중단취소 가처분신청이기에 바로잡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