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6 토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이러쿵저러쿵
갈등 겪던 한센복지협회 노사합의
- 지난달까지 갈등을 겪던 한국한센복지협회 노사가 단체협약 조인식을 열었습니다.

- 노사는 △조직·인사제도개선위원회 설치 △승진 및 승급제도 개선 △원격지 인사 생활적 환경 반영 △의료전문직 임금 개선과 조합활동 보장 등에 합의했습니다.

- 보건의료노조 한국한센복지협회지부는 지난해 10월부터 승진·징계제도 개선 등을 요구하며 단체교섭을 했지만 지난달까지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는데요.

- 지난달 8일에는 찬반투표에서 93.2% 찬성으로 쟁의행위를 결의했습니다. 15일까지 의견차가 좁혀지지 않으면 쟁의행위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는데요.

- 다행히 노동위원회 조정회의 만료일인 15일 핵심쟁점 사항에 합의했다고 합니다. 합의안은 지난달 28~29일 실시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98.3%의 찬성으로 통과됐다고 하네요.

- 6일 노조는 조인식이 지난 5일 열렸다고 밝혔는데요.

- 조인식에는 노조쪽에서 김경규 부위원장, 백소영 경기지역 본부장과 황재영 한국한센복지협회지부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사용자측은 윤영득 사무총장, 김성태 경영총괄본부장, 강인택 보건정책사업본부장 등이 나왔습니다.

- 김경규 부위원장은 “노사의 힘으로 한국한센복지협회가 더욱 발전하여 공익적 활동을 펼쳐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윤영득 사무총장도 “노사가 힘과 지혜를 모아야만 협회의 활로를 찾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가가 공적 돌봄시스템 갖춰야”

- 전교조가 6일 ‘온종일 돌봄체계 운영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 발의를 환영하는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 이 법안은 지난 4일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이 발의했습니다. 사회 변화로 더 이상 돌봄을 가정과 학교만의 책임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상황에서 공적 돌봄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법적 근거를 만들겠다는 취지입니다.

- 전교조는 “돌봄의 국가 책임을 명확히 해 범정부 차원의 통합적인 돌봄체계 구축의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 이어 “돌봄은 더는 부모나 가정의 책임으로 해결할 수 없으며 국가와 부모가 공동책임으로 협력해 나가야 하는 영역”이라며 “국가는 보편적 복지 차원에서 체계적이고 촘촘한 공적 돌봄 시스템을 갖춰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 전교조는 “모든 돌봄을 아우를 수 있는 단일한 법체계 마련으로 일관성과 연계성을 구축한다는 점에서 법안의 의의가 있다”며 “이 법안을 시작으로 이후 돌봄에 대한 기본 철학과 지향점, 이를 위한 총체적 지원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사회적 합의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기대했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