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3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내년 적용 최저임금 이번주 결정할까최저임금위 7일·9일 개최
2021년 적용할 최저임금을 두고 노사의 힘겨루기가 이번주 정점으로 치달을 전망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르면 주말, 늦어도 다음주 초에는 논의를 마무리 짓는다는 계획이다.

5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최저임금위는 7일 오후 5차 전원회의를 연다. 4차 회의에서 노사가 제출한 최초 요구안을 두고 이견을 좁혀 나간다. 노동계는 올해보다 16.4% 오른 시급 1만원을, 재계는 2.1% 삭감한 8천410원을 제시한 상태다.

최저임금위 공익위원들은 4차 회의에서 노동계에 인상률을 낮출 것을 제안했다. 재계에도 최저임금을 삭감하면 복지제도 전반이 흔들린다며 합당한 인상안을 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렇다고 5차 회의에서 곧바로 노사가 수정안을 낼 것 같지는 않다.

노동자위원 A씨는 “재계의 삭감안은 저임금 노동자의 생계를 보호하자는 최저임금제도의 취지 자체를 무력화하려는 시도”라며 “삭감안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말했다. 노동자위원 B씨는 “사용자측이 삭감안을 철회하고 조금이라도 인상하는 안을 내면서 대화 의지를 보여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노동계는 수정안을 낼 수 없다”고 밝혔다.

본격적인 노사 대결은 9일 예정된 6차 전원회의에서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공익위원들은 이날을 사실상 마지노선으로 보고 있다. 다만 의견조율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하면 13일 회의를 개최할 가능성도 열려 있다.

노동계는 9일 6차 전원회의 개최를 즈음해 최저임금위 앞 결의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공동 집회를 열 가능성도 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한국인 2020-07-06 09:32:09

    잘사는 사람은 잘살고 끝가지 못사는 사람들은 더못살게하네 경영부는 알바애들이나 생계를 지켜야하는 사람들한테 삭감이라니 내가고생해서 돈벌겠다는대 일한만큼 받아가야지 힘들게일하고 부려먹을거 다부려먹고 돈은적게 받아가??사장들 마인드 그럼 하지마 너말고도 많아 같이 벌어먹고 살아야 일할맛이 나지 직원들이 잘해야 회사든 기업이든 가개든 발전하지 제발 노동부가 승리했음 좋겠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