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9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노동자들 전국 곳곳서 “재계, 최저임금 삭감안 철회하라”
▲ 민주노총 울산본부
노동자들이 연쇄 기자회견을 열어 ‘최저임금 삭감안’을 제시한 재계를 규탄했다.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비롯한 민주노총 지역본부들은 2일 서울과 대구를 비롯한 전국 곳곳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벼랑 끝으로 내몰지 마라”며 최저임금 삭감안 철회를 요구했다. 지난 1일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에서 재계는 내년 최저임금으로 2.1% 삭감한 8천410원을 제시했다. 노동계는 올해보다 16.4% 오른 시급 1만원을 요구했다.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한국경총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서울본부는 “재계가 또다시 최저임금 노동자의 생존을 외면했다”고 비판했다. 서울본부는 “현재 최저임금 노동자들은 가장 먼저 일자리를 잃거나 보이지 않는 영역에서 장시간 고강도 노동에 시달리면서도 최저임금만을 받으며 전염병 위기의 최전선에 내몰리고 있다”며 “위기를 극복하고자 한다면 위기의 최전선에 내몰려 고통받고 있는 이들을 가장 먼저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날 오후 대구경총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대구본부도 “재계는 코로나19로 인한 기업경영의 위기와 자영업자의 피해를 강조하며 최저임금을 인상하면 되려 노동자 고용이 불안해질 수 있다는 겁박을 서슴지 않았다”며 “재계가 위기를 말하고 위기 극복을 이야기한다면 최저임금 삭감이 아닌 재벌 오너와 대기업 경영진이 받는 천문학적 연봉을 비롯한 혜택을 우선 포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자들은 7일과 9일 예정된 최저임금위 전원회의에서는 삭감안을 철회하고 인상안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