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7 금 10:0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뿌리산업 10년 만에 전면 개편정부, 뿌리기술 범위 6개에서 14개로 확대 … ‘뿌리 4.0 경쟁력 강화 마스터플랜’ 발표
▲ 정세균 총리가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정부가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10년 만에 뿌리산업 범위를 대폭 확대하고, 범정부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뿌리 4.0 경쟁력 강화 마스터플랜’을 발표했다. 뿌리산업은 자동차·조선 등 주력 제조업 경쟁력을 높이는 기초산업이다. 기존 뿌리기술 범위에는 주조·금형·소성가공·용접·열처리·표면처리 등 금속소재 중심 6개 공정기술이 들어갔다.

정부는 이번에 뿌리소재 범위를 금속을 포함해 플라스틱·고무·세라믹·탄소·펄프 등 6개로 늘렸다. 뿌리기술 범위는 사출·프레스, 3D 프린팅, 정밀가공, 엔지니어링 설계, 산업지능형 소프트웨어(SW), 로봇, 센서, 산업용 필름·지류를 추가해 기존 6개에서 14개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뿌리기업 대상도 3만개에서 9만개로 늘어난다.

범위 확대는 4차 산업혁명 등 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하고, 뿌리산업 공급망 안정화와 노동집약적·저부가형 산업구조 탈피를 위한 것이란 설명이다.

고령화한 인력구조를 전문화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뿌리·스마트 융합 전문대학원을 기존 3개에서 4개로 확대하고, 폴리텍 뿌리전문 학위과정과 비학위과정을 연간 5천500명으로 운영한다. 뿌리기업의 ‘청년내일채움공제’ 가입을 우대한다. 이런 과정을 거쳐 △용접 전문인력 양성(8천여명) △3D프린팅 인력양성(180명) △산업지능형 SW 현장 전문인력 양성(200명)을 추진한다.

정부는 이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올해 내 뿌리산업 진흥과 첨단화에 관한 법률(뿌리산업법)을 전면 개정하기로 했다. 이름을 ‘차세대 뿌리산업진흥법’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2011년 뿌리산업법 제정 뒤 10년 만이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