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1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한국에 ILO 기본협약 비준 요청한 EU 정상한·EU 화상 정상회담서 논의 … EU “한반도 평화 위한 한국 정부 노력 지지”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오후 유럽연합(EU) 샤를 미셸 상임의장·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갖고 코로나19 대응에 공조하기로 했다. EU 정상들은 이 자리에서 한국이 국제노동기구(ILO) 기본협약 비준을 위해 노력할 것도 요청했다.

이날 정상회담은 지난해 말 출범한 EU 새 지도부와의 첫 정상담회이자, 코로나19 위기 이후 올해 처음 개최되는 양자 정상담회이다. 올해 한·EU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은 지 10년을 맞았다. 청와대는 “당초 EU와 올해 상반기 서울에서 대면 정상회담을 개최하려고 했다”며 “EU가 코로나19 사태로 우선 화상 정상회담을 제의해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EU는 경제통상·기후변화·개발·보건 등 많은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고, 인류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며 우정을 다졌다”며 “EU는 한국의 가장 큰 투자 파트너이자 제3 교역 파트너이고, 한·EU 자유무역협정(FTA)은 경제협력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EU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을 보내 주신 것에 대해서도 항상 든든하게 생각한다”며 “한국은 지난 10년간 함께 이룬 성과를 토대로 더욱 굳건하게 협력하고 코로나 이후의 세상을 함께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측은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언론발표문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연구개발을 위한 협력을 논의했다”며 “정상들은 코로나19 백신이 세계 공공재가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측은 “한·EU FTA 이행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며 “EU 정상들은 한국이 ILO 기본협약 비준을 포함해 노동 분야와 관련한 조치들을 취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달라고 했다”고 명시했다. 양측은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한 뒤 “EU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달성하기 위해 북한을 지속적으로 관여해 나가려는 한국 정부 노력을 지지한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