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1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서울시, 민주화운동 관련자·유족 ‘생활지원금’ 지원7월부터 생활지원금 매월 10만원, 사망시 장제비 100만원 지급
서울시가 민주화운동 관련자와 유족에게 매월 10만원의 생활지원금을 다음달부터 지급한다. 민주화운동 관련자가 사망했을 때 장례지원비 100만원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29일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국가발전에 기여한 민주화운동 관련자 헌신에 보답하는 최소한의 예우 차원에서 이번 지원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서울특별시 민주화운동 관련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에 따라 지원대상과 내용을 명문화했다.

지원 대상은 민주화운동 관련자와 유족으로 신청일 기준 서울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6개월 이상 거주한 사람 중 월 소득액이 중위소득 100% 이하인 가구다. 생활지원금은 민주화운동 관련자 본인을 우선 지급 대상으로 하고, 관련자 사망시 유족 중 1명에게 민법에 따른 상속 순위대로 지급한다. 장제비는 생활지원비를 지급받는 민주화운동 관련자가 사망한 경우 유족이나 실제 장례를 치르는 사람 중 1명에게 지급한다.

다만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국가유공자법), 5·18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 등에 관한 법률(5·18보상법) 등 민주화운동 관련 다른 법령에 따라 생활지원금을 받고 있는 사람은 이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7월1일부터 거주지 관할 동주민센터에서 신청하면 된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