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2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내년 건강보험 의료수가 평균 1.99% 오른다한방·약국·조산원·보건기관 인상률 타결 … 병·의원은 협상 결렬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의료기관에 지불하는 수가가 내년 평균 1.99% 오른다.

공단은 대한병원협회를 비롯한 7개 단체와 2021년 요양급여비용 계약을 위한 협상을 완료하고 재정운영위원회에서 이를 심의·의결했다고 2일 밝혔다.

협상에서 내년 평균 수가 인상률은 1.99%로 정해졌다. 소요재정은 약 9천416억원이다. 한방(2.9%)·약국(3.3%)·조산원(3.8%)·보건기관(2.8%) 등 4개 유형에서 타결됐다. 병원·의원·치과 등 3개 유형은 결렬됐다. 공단은 “올해 수가 협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치러지며 정책적 배려를 기대한 공급자 단체와 경제위기로 보험료 인상을 부담스러워하는 가입자 단체가 조율에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공단은 재정운영위가 심의·의결한 내년도 요양급여비용 계약 결과는 5일 열리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이번 협상에서 결렬된 병원·의원·치과의 수가 인상률은 건강보험정책심의위에서 이달 중 최종 결정한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