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8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특별감독 종료 다음날 산재, 노동부 현대중공업 특별관리부산노동청 주관 상설감독팀 구성 … “안전관리 불량, 고강도 밀착관리”
고용노동부가 올해만 5명의 산업재해 사망사고가 발생한 현대중공업을 ‘안전관리 불량 사업장’으로 보고 특별관리한다.

노동부는 28일 “연이은 산재 사망사고로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했음에도 감독 종료 바로 다음날 또 사망사고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동부는 현대중공업의 안전관리 체계가 제대로 작동할 때까지 고강도 밀착관리를 할 계획이다.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주관으로 현대중공업을 전담하는 ‘상설감독팀’을 구성해 6월부터 7월까지 관리한다. 하반기에는 조선업 안전지킴이를 신설·운영해 안전조치 미흡 사항에 대해 개선을 권고한다.

현대중공업에 중대재해 재발방지를 위한 근본대책을 수립해 대외적으로 공개할 것도 요구했다. 자체 상시점검단을 구성하고, 하청노동자의 작업현장을 확인·관리하는 체계를 마련하고 주문했다.

이재갑 노동부 장관은 “현대중공업과 같은 대기업에서 사망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는 것에 대해 심히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최고경영자가 나서서 실효성 있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에서 연이어 산재사망 사고가 발생하자 노동부는 지난 11일부터 20일까지 특별근로감독을 했다. 그런데 특별근로감독이 끝난 다음날인 21일 하청노동자가 작업 중 질식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올해 현대중공업에서 일하다 숨진 노동자는 5명이 됐다. 당시 특별근로감독을 했던 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은 최고경영자의 안전경영 의지 미흡, 원·하청 소통 부족, 현장의 실질적인 위험요인 교육 부재, 기본적인 안전수칙 미이행을 사고 원인으로 지적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