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8 토 07: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현대차를 망하게 할 수 없다” 광주형 일자리 ‘잡음’현대차지부, 현대차에 투자 철회 거듭 촉구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의 복귀로 가까스로 회생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향한 우려가 계속 제기되고 있다.

금속노조 현대차지부는 12일 “실패할 수밖에 없는 광주형 일자리를 포기하라”며 현대차에 광주형 일자리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지부는 이날 소식지에서 “현대차를 망하게 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대차는 광주시와 함께 합작법인 광주글로벌모터스를 설립하고 7천억원을 투입해 광주 빛그린산업단지에 1천cc 미만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연간 10만대 양산하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지난달 2일 “지역 상생형 일자리 기본원칙이 무너졌다”며 노사상생발전협정 파기를 선언했다가, 같은달 29일 광주시·광주글로벌모터스와 가칭 광주상생일자리재단·상생위원회 설치에 합의하며 복귀했다.

지부는 광주형 일자리에 따른 국내 경차시장 공급 과잉을 우려하고 있다. 국내 경차와 소형 SUV 판매시장은 12만대 수준에 불과한데, 광주형 일자리로 10만대 생산공장이 세워질 경우 공급 과잉으로 되레 타 지역 일자리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이다.

지부는 “광주형 일자리 정책은 국내 자동차산업 특성상 무한경쟁과 제 살 깎기 경쟁을 초래해 자동차산업 전체가 공멸하는 상황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광주지역 일자리 창출이 타 지역 일자리 감소를 일으키는 풍선효과에 대해 객관적이고 공정한 진단을 해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부는 “코로나19로 해외 공장들이 잇따라 셧다운에 들어가고 여러 신용평가사들이 현대차 유동성 위기를 거론하고 있는 마당에 확실성 없는 투자 단행은 위험한 발상”이라며 “현대차가 투자를 강행할 경우 올해 임금교섭과 연계해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