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0 화 07:3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새카맣게 타버린 전태일 손잡고 연대사회로 나아가자”아름다운청년전태일50주기범국민행사위원회 출범 … “전태일 정신 알리고 코로나19 피해 입은 약자 돕는다”
▲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전태일재단, 시민사회연대회의 등 17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50주기범국민행사위원회’가 7일 오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서 공식 출범을 알리고 있다. 정기훈 기자
“더 낮은 곳을 향한 전태일의 아름다운 손, 새카맣게 타버린 전태일의 손을 꽉 움켜잡고, 보다 평등하고 보다 정의로운 연대사회를 향해 나아가자.”(아름다운청년전태일50주기범국민행사위원회 출범선언문 중)

7일 오전 서울 중구 평화시장 앞 청계천 전태일다리. 사람 키보다도 큰 전태일 열사의 흉상 옆에는 ‘풀빵정신’을 실천하겠다고 다짐한 사람들로 북적였다. ‘전태일 열사의 후예’를 자처하는 간호사와 봉제노동자가 아름다운청년전태일50주기범국민행사위원회 출범선언문을 읽어 내려갔다. 전태일 열사는 차비를 털어 배 곯으며 일하는 어린 여공에게 풀빵을 사줬다. 풀빵정신은 사회적 약자와 연대한다는 의미다.

이날 전태일재단과 한국노총·민주노총을 포함해 전국 170개 노동·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위원회가 공식출범했다. 위원회는 전태일 50주기를 맞아 전태일 정신 확산에 앞장서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집중된 낮은 곳,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사회연대 운동을 펼치기로 했다. 캐치프레이즈는 “연대의 50년, 평등의 100년”으로 정했다.

위원회는 코로나19로 발생한 사회적 위기 극복을 위해 ‘코로나19 사회연대기금 실천 운동’을 전개한다. 기금은 모금 단위별로 자체 판단해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지원하되, 독자적 집행이 어려운 조직을 대리해 행사위원회가 기금을 모으고 집행한다. 위원회는 이 외에도 13일부터 매주 수요일 전태일다리에서 전태일 정신을 알리기 위한 릴레이 캠페인을 한다. 전태일의 현재적 의미를 돌아보고 노동의 미래를 묻는 학술대회를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 추진한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전태일의 연대·평등의 정신으로 정규직이 비정규직을 위해 싸우고 헌신하는 민주노총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이 땅 낮은 곳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일자리와 생존권, 노동기본권을 보장받기 위해 싸우겠다”고 선언했다. 이수호 위원회 상임대표이자 전태일재단 이사장은 “이웃과 동료와 더불어 살아가는 삶을 살길 원하고, 우리 사회가 더 평등하고 평화로는 사회가 되기를 바라는 모든 분들이 함께하는 전태일 50주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