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5 수 13:33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이재갑 장관 “최대한 고용 유지해 달라"노동부 해고대란 막기 안간힘 … 전 조직 코로나19 대응 체계 전환
고용노동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해고대란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고용유지지원금 지원규모와 대상을 확대한 데 이어 신속하게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관련 서류를 최소한으로 간소화한다. 지방고용노동관서도 코로나19 지원 체계로 전환한다.

이재갑 장관은 6일 오전 노동부 코로나19 위기대응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급증하고 있는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사업주의 편의를 증진하고 처리기간을 최대한 단축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를 시행한다”며 “이날부터 노사협의 서류와 실제 지급된 휴업수당 확인서류만으로도 신속하게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최대한 많은 사업장이 고용유지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한다는 얘기다.

이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고용위기를 부쩍 강조했다. 그는 “노동시장에서 이탈하는 국민이 늘어날 경우 취약계층 생계유지·구매력 확보가 어려워질 뿐 아니라 향후 경제와 노동시장이 회복할 수 있는 동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며 “기업과 경제가 다시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노사가 힘을 합쳐 최대한 고용을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노동부는 코로나19 정부대책을 원활히 이행할 수 있도록 지방관서를 코로나19 대응 체제로 전환한다. 부서 간 칸막이를 없애도록 조직을 재편한다. 이 장관은 회의에 참석한 기관장들에게 “정부 지원금이 보다 많은 국민들에게 적기에 제공돼 위기를 견뎌 내는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신속한 처리와 집행에 각별히 신경 써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소상공인·중소기업·자영업자 금융지원을 위해 금융기관이 특별연장근로를 신청할 경우 신속히 검토·인가하라고 지시했다. 정책금융기관과 민간은행이 특별연장근로 신청을 하면 적극적으로 검토한다. 이날까지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지원과 관련해 특별연장근로를 신청한 금융기관은 지역별 신용보증재단 등 9건이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