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6 화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이러쿵저러쿵
공공도서관 사서직 공무원이 주말마다 무료노동하는 까닭
- 공공도서관을 이용해 보신 적 있으신가요.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공공도서관은 전국 1천100여곳에 이릅니다.

- 그런데 사서 한 명만 배치된 도서관의 비율이 25%에 이른다고 하네요. 시군구연맹(위원장 공주석)과 문체부가 사서직 공무원 확대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 30일 연맹에 따르면 연맹과 문체부는 최근 면담에서 사서직 공무원 인력확충과 처우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는데요. 공공도서관의 사서 인력배치 기준은 최소 3명입니다.

- 사서 홀로 일하는 공공도서관은 노동법 사각지대가 된다는데요. 도서관은 시민들을 위한 독서문화 확산 프로그램 등을 많이 운영합니다.

- 보통 주말에 하지요. 사서는 이 프로그램을 관리하기 위해 주말에도 출근해 일하지만 연장근로수당을 받지 못한다고 합니다.

- 연맹과 문체부는 사서 공무원이 부족한 공공도서관은 정부가 시행하는 공모사업에 응모할 때 불이익을 주기로 했는데요. 지방자치단체들에 인력배치 준수를 요구하는 공문도 보냅니다.

- 공공도서관을 대상으로 정부 차원의 조직진단과 감사도 추진한다네요.

- 공주석 위원장은 “지자체들이 도서관 수만 늘리고 전문인력 확보는 하지 않고 있다”며 “평생 주말근무를 하는 사서직렬의 인력보장과 근무여건 개선을 정부와 국회에 요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미개통합당과 미개한국당, 그리고 미래통한당”

- 미래통합당 여상규·박맹우·백승주 의원이 최근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했는데요. 이로 인해 미래한국당은 기존 17명에서 3명이 추가돼 20명을 채워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하게 됐습니다.

- 미래한국당이 원내교섭단체 지위를 확보하게 됨으로써 선거보조금 55억원을 추가로 받을 수 있게 됐다고 하는데요.

- 이를 두고 정의당은 “원내교섭단체 꼼수 구성으로 국민세금 55억원을 갈취했다”고 반발했습니다. 김종철 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30일 오후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국민세금을 가지고 장난하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 김 대변인은 “국민여러분, 여러분의 세금 수십억원을 자신의 쌈짓돈인 양 갈취하는 이 두 미개정당, 즉 미개통합당과 미개한국당을 그냥 바라보고만 있어서는 안 된다”며 “성숙한 시민들의 정치의식으로 이 두 미개정당을 정치에서 즉각 퇴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그는 이어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을 합치면 미래통한당이 된다”며 “이 두 당은 멀지 않은 ‘미래’에 반드시 ‘통한’의 눈물을 흘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이 이들의 후안무치한 행태를 꼭 심판해 줄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