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5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코로나19로 휘청하는 제주도 “연차소진·권고사직 횡행”제주관광서비스노조 “노동부가 사업장 지도·감독하라”
▲ 제주관광서비스노조
제주도 경제를 뒷받침하는 관광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되자 직원들에게 연차소진·무급휴직·권고사직을 강요하는 사업장이 늘고 있다. 고용노동부가 사업장을 지도·감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제주관광서비스노조(위원장 서승환)는 25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서승환 위원장은 “서귀포에 있는 A호텔은 상습적으로 2~3개월 임금체불을 하다가 코로나19로 경영이 어려워지자 임금을 삭감하고 직원들을 2개월 무급휴직을 보냈다”며 “B렌터카 업체는 얼마 전부터 회사측이 무급휴직 10일에 대한 개별동의서를 받기 시작했고 직원들은 해고될까 두려워 울며 겨자 먹기로 동의서를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더케이제주호텔이 최근 31명의 룸메이드 중 26명에게 권고사직을 강요한 것이 알려지기도 했다.

서 위원장은 “고용유지지원금 제도를 활용하면 정상적으로 유급휴가를 보내거나 휴업을 통해 경영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데, 이처럼 일부 사업주는 불법행위로 노동자를 쥐어짜고 있다”며 “노동부는 제주지역 관광 노동자들에게 무차별적으로 가해지는 생존권 위기에 대해 엄정히 단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대책도 요구했다. 노조는 “제주도민을 책임져야 할 도지사는 확진자 숫자 뒤에 숨어서 도민과 노동자들에게 가해지고 있는 고통을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제주도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5일 자정 기준 6명으로 비교적 적다. 김은정 노조 사무국장은 “제주도민 대부분이 관광산업과 연계돼 있다”며 “실질적인 현금성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