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9 금 09:33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 시내버스 준공영제 개선] “부실 회계감사·채용비리 막아 투명성 높인다”회계법인 풀에서 감사인 선임, 운전원 공동채용제 도입 … 수입금공동관리협의회 감독위 신설
서울시가 부실 회계감사와 채용비리를 막고 투명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개선한다. 서울시는 24일 “지난해 10월 발표한 ‘버스 준공영제 개선 기본계획’ 중 최우선 과제인 버스회사 투명성 강화 세부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2004년 준공영제 도입 뒤 사고 감소와 시민서비스 만족도 향상, 운전원 처우개선 등 성과가 높았다. 그럼에도 운전원 채용시 금품수수 등 채용비리 논란, 막대한 공적자금 투입에도 버스회사 회계 투명성 의구심, 버스 운송수입금 관리방식 논란이 계속됐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시는 지난해 10월 시내버스 노사와 긴밀한 논의 후 버스정책시민위원회 심의를 거쳐 기본계획을 마련했다. 우선 버스회사 회계·인사 투명성을 높인다. 외부감사인(회계법인)을 회사가 임의로 선정하던 방식에서, 회계법인 풀을 구성해 그 안에서 선임하도록 했다. 회계법인 풀은 서울시와 버스조합·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평가를 거쳐 19곳을 선정했다. 이들이 올해부터 서울 시내버스회사 65곳의 회계감사를 담당한다.

서울시는 채용비리 근절을 위해 ‘공동채용제’를 실시한다. 노사정과 전문가가 자격을 갖춘 구직자들로 버스 운전원 채용 풀을 구성하고 회사는 이 안에서 선발한다. 노사정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채용심사위원회를 꾸려 채용 풀 구성을 위한 서류심사를 진행한다.

이 밖에 버스회사 운송수입금과 서울시 재정지원액을 관리하는 운송수입금공동관리업체협의회(수입금공동관리협의회)에 대한 공적 감시장치인 ‘수입금공동관리협의회 감독위원회’를 신설한다. 서울시는 “감독위가 외부통제기관으로서 협의회 결산감사 결과를 보고받고 개선을 권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