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6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정의당 중앙선대위 출범 ‘총선체제’ 본격화심상정 “양당체제 극복 위성정당이 훼손” … 코로나19 피해 대구 찾아 재난기본소득 촉구
▲ 정의당
정의당이 11일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을 열고 21대 총선을 향한 발걸음을 뗐다. 명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선대위로 정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출범식에서 심상정 상임선대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상처가 깊고 넓고 치명적인 데다,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다”며 “재난은 어려운 사람들에게 더 가혹하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지난 10일 오전 국회에서 5명 미만 사업장 노동자·비정규직·특수고용 노동자와 영세자영업자 등 코로나19 피해자들과 같이 ‘코로나 비상 민생대책회의’를 한 바 있다.

심 위원장은 “정의당은 이분들에게 달려가 불평등과 차별을 해소하고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공적 시스템 강화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코로나19 민생위기에서 국민의 삶을 살리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는 선대위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심 위원장은 이어 “이번 총선의 핵심 화두는 양당체제 극복이자 청년정치이고 불평등·기후위기 극복”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양당체제 부활을 위한 거대정당 비례 위성정당으로 훼손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의당은 기필코 교섭단체를 만들어 국민의 삶을 바꾸고 진보집권의 토대를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례대표 후보 1번인 류호정 공동선대위원장은 “동시대를 살아가는 청년세대들의 간절한 소망과 희망을 전하고 싶다”며 “21대 총선에서 비례 위성정당 같은 꼼수를 부려 국민을 현혹하지 말고 당면 시대적 과제인 청년정책으로 경쟁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중앙선대위 고문단으로 권영길·천영세·강기갑·단병호·최순영 전 민주노동당 의원이 함께한다. 정책자문단에는 조돈문 한국비정규노동센터 이사장이 이름을 올렸다.

한편 심상정 위원장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고통받고 있는 대구를 방문해 취약계층에게 구호물품을 전달하고 위로했다. 그는 재난기본소득 도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도 열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