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9 금 09:33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 29명 명단 확정선출보고회서 1번 류호정 후보 “청년·노동자 곁에 있겠다” … 양경규 후보 10번 ‘턱걸이’

21대 총선에 나설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 29명의 명단이 확정됐다.

정의당은 지난 6일 비례대표 선출 결과를 공개했다. 당권자(3만5천960명)와 시민선거인단(12만5천317명) 중 각각 2만4천337명(투표율 68%)과 5만6천504명(45%)이 투표에 참여했다. 전체 투표율은 50%를 기록했다.

1번(청년) 류호정(27) 화섬식품노조 선전홍보부장, 2번(청년) 장혜영(32) 다큐멘터리 <어른이 되면> 감독, 3번(여성) 강은미(49) 전 정의당 부대표, 4번 배진교(51) 인천시 남동구청장, 5번(여성) 이은주(50) 서울교통공사노조 정책실장, 6번 신장식(48) 정의당 사법개혁특별위원장, 7번(장애인) 배복주(48) 전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대표, 8번 박창진(48) 전 공공운수노조 대한항공직원연대지부장, 9번(여성) 이자스민(43) 전 새누리당 의원, 10번 양경규(60) 공공운수노조 지도위원이 당선했다.

득표율로는 배진교 후보가 9.54%로 1위를 했고, 신장식(7.56%)·박창진(7.30%)·양경규 (7.21%)·강은미(6.83%)·이은주(6.32%)·이자스민 후보(4.83%)가 뒤따랐다.

정의당은 8일 오전 국회에서 비례대표 후보 선출보고회를 열었다. 류호정 후보는 “구의역 김군, 태안 화력발전소 고 김용균씨처럼 위험에 내몰린 청년노동자와 모순된 사회에서 고되게 하루를 버텨 내는 청년이 있지만 국회에는 (목소리를 대변할 청년이) 없다”며 “정의당은 청년과 노동자 등 약자의 곁에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장혜영·강은미·배진교·배복주 후보가 참석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hs 2020-03-24 16:39:33

    그동안 비례는 늘 정의당 찍었는데 이번은 다른 정당 찍을란다. 이해 불가인 인물들이 너무 많다.   삭제

    • 김재우 2020-03-15 12:43:48

      20대 총선처럼 민주당과 정의당이 후보단일화를 할 가능성은 점점 낮아짐. 최근 비례 위성정당 창당을 두고 두 정당간 갈등의 골이 깊어졌고.이후후 통합당이 접전 수도권에 압승가능성이 매우커졌다 축하   삭제

      • 정의당팬 2020-03-10 23:08:56

        9번은 이해하기 어렵다   삭제

        • 전재현 2020-03-10 01:45:55

          정의당 비례후보 명단 진짜 토나온다... 니네가 하는 정치가 역겹다. 그냥 사라져라. 니네 찍느니 자한당 찍는다.   삭제

          • 오상우 2020-03-09 09:49:50

            선택은 유권자가 한다. 정의당이 눈알 부라리고 이래라저래라 명령할 권한이 없다. 민주당이 비례당을 만들 이유는 없지만 유권자가 자발적으로 만드는 비례당을 민주당이 막을 이유도 없다. 민주당은 가만히 있는 것이 좋다. 유권자가 스스로 움직여야 한다. 유권자를 졸로 보는 정의당은 민주주의를 논할 자격조차 없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