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6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정부 코로나19 안전대책에 택배·배달노동자 없다?공공운수노조·라이더유니온 “택배·배달 분야 종합대책 시급”
▲ 라이더유니온 유튜브 채널 갈무리
고용노동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사업장 대응지침’을 내놓았지만 여러 지역과 장소에 걸쳐 일하는 이동 노동자 대책은 빠졌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27일 오전 택배배달노동자 캠페인사업단 ‘희망더하기’는 “정부의 제대로 된 지침이 없으니 기업의 적극적인 안전조치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공공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택배·배달 분야의 종합대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희망더하기는 라이더유니온과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택배지부·전국집배노조·공항항만운송본부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날 기자회견은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라이더유니온 유튜브 채널)에서 열었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서다.

공항항만운송본부 쿠팡지부는 “쿠팡맨이나 쿠팡플렉서 중에서 의심자·자가격리자·확진자가 나오면 어떻게 할지 계획이 전혀 공유되지 않고 있다”며 “캠프(일종의 물류터미널)별 관리자가 재량적으로 판단하는 상황 탓에 쿠팡맨들의 불안이 고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쿠팡맨은 전자상거래업체 쿠팡이 직접고용한 배달노동자다. 쿠팡플렉서는 자기 소유 차량을 이용해 쿠팡의 물건을 배송하는 사람을 일컫는다. 국제특송 업무를 담당하는 본부 DHL익스프레스지부·페덱스지부·UPS지부는 “코로나19 확진자·접촉자가 드나드는 병원 배송에 별다른 안전조치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병원 배송에 구체적인 장소가 적시되지 않고 장소 안내가 없어 배송노동자가 감염 위험이 있는 곳을 무방비로 배회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라이더유니온은 “감염병과 관련해 배달라이더의 안전보건 대책에 대한 정부 차원의 가이드라인이 없다”며 “마스크 지급·자가격리시 생계비 지원 등에 대해 배달플랫폼기업과 배달대행사업주 간의 책임 떠넘기기가 일어날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희망더하기는 “택배·배달노동자들의 감염병 예방조치는 비단 노동자 개인만의 안전을 위한 것이 아니다”며 “수많은 사람과 접촉하는 업무 특성상 노동자들이 바이러스에 노출될 경우 광범위한 지역사회 전파를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