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4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병원 내 감염 대구가톨릭대병원, 정부가 직접 코로나19 병상 운영해야”방역조치 미비로 의료진·이용환자 확진자 늘어 … “경영진 관리능력 상실”
대구·경북지역 보건·의료단체들이 정부에 직접 대구가톨릭대병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병상을 운영하라고 요구했다. 이 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 발생하는데도 병원 경영진이 통제하지 못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대구경북보건복지단체연대회의는 26일 오전 대구 중구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가톨릭대병원에 코로나19 전담 병상 운영을 맡겨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방역당국은 대구가톨릭대병원의 100병상을 확보해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에 이용한다는 계획이다.

연대회의에 따르면 지난 20일 이 병원 간호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같은 병동에서 일하던 전공의도 22일 감염 사실이 드러났다. 23일에는 투석실 간호사가 감염 확진을 받았는데 병원측은 당사자만 격리하고 투석실 방역과 밀접접촉자 격리를 하지 않았다. 투석실을 그대로 운영한 탓에 25일 투석환자 3명이 감염됐다. 이 병원 환자이송 요원 2명도 확진자로 판정됐다.

연대회의 관계자는 “병원은 26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를 입원시키겠다고 하지만 직원들은 환자를 누가 담당하는지, 100병상을 어떻게 운영하는지, 감염환자 관리에 대한 어떤 교육도 받지 못하고 있다”며 “병원 내 감염이 발생하고, 추가 확진자가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지만 병원에서 정보를 공개하지 않아 직원들은 매우 불안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대회의는 “병원 경영진이 코로나19에 대한 정보를 가졌는지, 사태를 해결할 능력이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질병관리본부가 직접 전문가를 파견해 전담 병상을 운영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병원측은 “중앙방역대책본부와 대구시가 병원을 방문해 위험도를 평가했고 방역도 완료했다”며 “코로나19 사태 조기 종식을 위해 정부와 대구시 조치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