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8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문중원 기수 유가족·시민 711명 국민감사 청구“감사원, 마사회의 도박단 특혜 제공과 고객만족도 평가조작 의혹 밝혀야”
▲ 고 문중원 기수 유가족을 비롯해 시민 711명이 “한국마사회 내부 비리를 감사해 달라”며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문중원 시민대책위원회
시민·사회단체들이 한국마사회가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높은 점수를 받기 위해 우호고객과 사전에 공모하는 식으로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며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렛츠런파크 부산경남(부산경남경마공원) 고 문중원 기수가 유서에서 주장한 부정경마·부정채용 의혹을 감사원이 확인해 달라는 취지다.

한국마사회 고 문중원 기수 죽음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는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중원 기수가 폭로한 비리를 포함해 마사회 적폐구조를 청산하기 위해 국민감사를 청구한다”고 밝혔다. 고인의 유가족을 비롯해 시민 711명이 국민감사 청구인단에 이름을 올렸다.

청구인단은 국민감사 청구서에서 “마사회가 매출을 올리기 위해 외국인 도박단에 마권을 대량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특혜를 제공한 의혹을 감사해 달라”고 주장했다. 2017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마사회가 외국인 도박단에 모바일 자동 구매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배당률을 미리 알 수 있도록 해 준 사건이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매출을 뻥튀기하려 도박단에 편의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정확한 실태는 드러나지 않았다.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기 위해 우호고객을 확보해 공모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청구인단은 마사회가 감사원 출신의 특정인에게 자문료로 3천만원을, 정당 출신 인물에 홍보 자문료로 5천만원을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시민대책위는 “부산경남경마공원 소속 7명의 말관리사·기수의 죽음을 둘러싼 마사회의 위법하고 부패한 행위와 관련한 근본적인 원인을 묻기 위해 감사를 청구한다”며 “감사원은 수많은 경주마 종사자의 안전과 공정경마의 미래를 위해 마사회를 철저히 감사하라”고 촉구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