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5 화 11:31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정부와 경제계 합심해 경제 되살릴 때”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서 주문 … 박용만 회장 “정책감사 폐지” 요구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회복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의 회의실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최태원 SK 회장·구광모 LG 회장·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경제단체에서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손경식 한국경총 회장·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필요한 금융 지원과 신속한 통관, 특별연장근로 인가, 대체생산품에 대한 빠른 인증으로 기업 활동과 국민 안전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며 “관광업과 같이 코로나19에 직접 타격을 받은 업종과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어 “어려운 때일수록 미래를 향한 과감한 투자가 경제를 살리고 혁신 성장의 발판이 됐다”며 “정부는 반드시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지켜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업도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투자를 차질 없이 진행해 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서 재계는 문 대통령에게 두 가지 제안을 했다. 박용만 회장은 “중국 내에서 정상 조업이 서둘러 이뤄질 수 있도록 2월 한 달간 정부의 집중적인 지원을 부탁한다”며 “아직까지 인력이나 방역 부품 수급에 애로를 겪는 중소기업이 꽤 있으니 이들에게 도움을 집중하면 효과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박 회장은 “이번 사태에 한해서 정책감사를 폐지하는 수준까지 파격적으로 운영된다면 사태의 조기 극복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요청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유나 2020-02-14 13:26:47

    작년 세계경제성장율 3.4%,나라를 유지하려면 3%는 되어야함. 한국은 조작해서 1%. 실제로는 마이너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