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2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우정사업본부 4년간 우체국 677곳 폐국 추진?과기부공무원노조 “2천명 구조조정 우려” … 총선 앞두고 정치권에 ‘폐국 중단’ 요구
우정사업본부가 올해 우체국 171곳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우체국 677곳 폐국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지면서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2014년 대학 내 우체국 100여곳을 폐국해 1천명 넘는 인원을 구조조정한 바 있다.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공무원노조(위원장 이철수)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는 올해 상반기 안에 서울 24곳, 경기·인천 28곳 등 전국 171개 우체국 폐국을 준비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기관이나 건물주 요청으로 무상으로 설치한 임차국, 1개 읍이나 면에 두 곳 이상 우체국을 운영 중인 경우, 도심지 과밀 우체국을 대상으로 폐국할 계획이다. 우체국 폐국은 매년 확대해 2023년까지 677곳을 줄인다. 이를 위해 우정사업본부는 최근 전국 지방우정청에 폐국 대상 우체국을 할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이 같은 폐국 조치로 우체국 창구 노동자 2천여명이 구조조정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우정사업본부는 2014년 대학 구내우체국 107곳을 폐국하면서 창구 노동자 1천23명을 감원했다. 노조 관계자는 “우정사업본부는 우편수지 적자를 폐국 추진 이유로 들고 있지만 우체국은 예금과 보험 등 금융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며 “보편적 서비스인 우편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이 떨어져 농어촌 이용자와 고령자의 불편이 가중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노조는 29일 국회 앞에 천막농성장을 차리고 우체국 폐국 추진 중단을 요구한다. 총선을 앞두고 지역 국회의원들을 대상으로 폐국 중단을 약속받는다는 복안이다. 이철수 위원장은 “정부·정치권과 우정사업본부장 면담 등을 통해 폐국 중단을 요구하겠다”며 “폐국 계획을 철회하지 않으면 우체국 살리기 운동 등 대국민 캠페인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공시생 2020-02-06 11:48:30

    대통령은 일자리 늘리려고 난리인데
    양질의 일자리 2000개가 날아가네?
    우체국은 금융업 때문에 흑자난다며?   삭제

    • 홍길동 2020-01-28 23:07:12

      책임져야 하는 사람들은 아래가 위인것 같은데, 열심히 말단에게 책임을 전가시키고, 빨리 민영화해서 필요없는 놈들 다 물러나게 하시오.   삭제

      • 상식이 2020-01-28 18:42:48

        똥인지 된장인지 꼭 찍어먹어봐야 아나?
        지금 우정사업본부의 경영악화가 무슨 이유에서 발생는지 제발 상식선에서 판단해라.
        민간기업과 똑같은 특별회계 구조 내에서 매년 적자를 어떻게 감당하고 극복하려는지 대안이 있으면 내어놓고 그따위 소리를 지껄여야지. 무슨 바보들도 아니구~ 답답하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