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3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지난해 취업자 30만명대 회복, 고용률 60.9% 역대 최고치통계청 ‘2019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 발표 … 40대·제조업 고용회복은 과제로
지난해 취업자가 전년보다 3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률은 통계작성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고용이 양적·질적으로 회복세를 보인 반면 제조업과 40대 고용 부진은 여전히 해결해야할 과제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취업자는 2천712만3천명으로 1년 전보다 30만1천명 증가했다. 2017년 이후 ‘30만명대 증가’를 회복했다. 2018년 증가 폭 9만7천명의 세 배를 웃돈다.

지난해 12월 취업자는 2천715만4천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1만6천명이나 증가했다. 2014년 8월(67만명) 이후 64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 폭이다. 취업자 중 상용직 비중 역시 69.5%로 역대 가장 높았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0.9%로 역대 최고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인 만 15~64세 고용률은 66.8%로 전년보다 0.2%포인트 상승했다. 1989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뒤 최고치다. 40대가 0.6%포인트 감소한 것 외에 모든 연령층에서 고용률이 올랐다. 청년고용률은 43.5%로 2006년(43.8%)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실업자는 106만3천명으로 전체 인구가 32만2천명 증가했는데도 2013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실업률은 3.8%로 1년 전과 같았다.

연령별·산업별 명암이 뚜렷했다. 60세 이상 취업자는 37만7천명 늘어났다. 해당 통계를 작성한 1965년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이다. 50대(9만8천명)와 20대(4만8천명)에서도 취업자가 증가했다.

반면 40대는 16만2천명, 30대는 5만3천명 감소했다. 40대 감소 폭은 1991년(26만6천명) 이후 가장 크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6만명)·숙박 및 음식점업(6만1천명)·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6만명)에서 증가 폭이 컸다. 제조업에서는 8만1천명 감소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에서 “지난해 고용지표 반전은 생산가능인구가 감소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이뤄 낸 매우 뜻깊은 성과”라며 “그럼에도 경제의 허리라 할 수 있는 40대와 주력산업인 제조업 고용에서 부진한 흐름을 보인 것이 가장 아쉽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40대 맞춤 일자리 대책을 마련하고 제조업과 서비스업 융합 분야, 신산업을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