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2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23일 방중23일 시진핑 주석, 24일 아베 총리 개별 정상회담 … 한반도 비핵화·수출규제 해법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23일 중국을 방문한다. 이번 정상회의는 1박2일간 열린다.

22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방중 기간인 23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개별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은 23일 오전 베이징에서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을 한 뒤 오찬을 함께한다. 한중 관계의 지속적인 발전 필요성에 대해 정상 차원의 공감대를 재확인하고, 양국 간 교류·협력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한반도 정세에 관해 의견도 교환한다. 얼마 전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한국을 찾아 북한에 만남을 제안했지만 성사되지 못했다. 북미대화 교착상태가 이어지고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중국에 나름의 역할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어 청두로 옮겨 리커창 중국 총리와 양자회담과 만찬을 한다. 한중 간 경제·통상·환경·문화 등 실질 분야에서 협력을 제고하는 방안을 다룬다.

문 대통령은 24일 오전 청두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해 3국 간 협력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한편 한반도 정세를 포함해 동북아시아와 글로벌 차원의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중일 양국의 건설적인 기여를 당부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같은날 오후 청두에서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양국 현안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는다. 한일 정상회담은 지난해 9월 유엔총회 이후 15개월 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한일 정상이 일본 수출규제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연기 같은 쟁점에서 출구를 찾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일본은 지난 20일 반도체 소재인 포토레지스트(감광제)에 대한 수출규제를 완화했다. 한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일부 성의를 보이는 듯한 태도를 취하고 있지만 한편에서는 아베 총리가 기존 ‘약속 준수’ 요구를 되풀이할 가능성이 높아 가시적 성과를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당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양국관계 어려움에 비춰 개최 자체에 큰 의미가 있다”며 양국 간 대화 모멘텀을 유지하고 한일관계 개선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