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2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국제 물류기업 UPS코리아 노동자 13일까지 시한부파업배송센터 외주화 위기로 노조 결성 … 김앤장 포함 사측위원 "인사·경영 단협에서 삭제" 요구
세계적인 물류기업 UPS코리아 노동자들이 사측에 성실교섭을 촉구하며 시한부파업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9일 공공운수노조 공항항만운송본부 UPS지부(지부장 신만기)는 13일까지 시한부파업을 한다고 밝혔다. 지부 조합원은 310명으로 이 중 필수유지업무를 담당하는 UPS 계열사(UPSCO) 소속 노동자를 제외한 250여명이 파업에 참여했다. 중앙노동위원회는 10월22일 조정중지 결정을 내린 바 있다.

UPS코리아는 다른 나라로 화물을 배송하는 국제특송업체다. UPS코리아 노동자들은 3개 법인(UPS코리아·UPS SCS코리아·UPSCO코리아)으로 분리 소속돼 각각 배송업무·수출입대행업무·화물용 비행기 유도견인과 급유업무를 한다. 지부에는 3개 법인의 노동자가 가입해 있다.

UPS코리아 노동자들은 일부 배송센터가 외주화할 위기에 처하자 올해 6월 지부를 설립했다. 지부는 사측과 17차례 단체교섭을 했지만 합의를 이끌어 내지 못했다. 지난달 14일부터 15일까지 1차 경고파업을 했다. 사측이 이달 4일 단체교섭에서 경영·인사에 관한 내용을 협약에서 모두 삭제해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파국으로 치달았다. 사측 교섭위원으로는 현재 김앤장 법률사무소 소속 노무사와 UPS코리아·UPS SCS코리아·UPSCO코리아를 각각 대표하는 3명이 참여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인사·경영에 관한 내용을 모두 삭제하게 되면 사측이 외주화 혹은 노조활동을 이유로 조합원에 불이익을 준다고 해도 노조가 대응하기 어렵게 된다"며 "삭제를 바라는 인사·경영의 범위를 구체적으로 알려 달라고 요구했지만 (사측은) 해당 조항을 일단 삭제부터 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만기 지부장은 "교섭 과정에서 사측의 시간 끌기가 계속되고 있다"며 "결국 노조를 와해시키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 지부장은 "교섭에 관해 결정권을 지닌 UPS본사 관계자가 직접 교섭에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박효종 UPS코리아 대표는 8일 전 직원에게 "내부적인 노사갈등으로 물류회사로서 정상적인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는 결과로 UPS코리아 존립 여부를 고민하는 중대한 위기에 직면해 있다"는 내용의 메일을 보냈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3
전체보기
  • 개인사업자 2019-12-20 05:51:24

    수입물품이 지난8일부터 인천공항에 묶여있습니다. 전화,이메일 어무도 연락받지 않고 답도 없습니다. 관세사도 어쩔 수 없다는데 10일동안 너무한거 아닙니가? 저도 품해야할 물건인데 고객께 사과 문자 계속 보내고 있습니다. 파업 홍보도 없어, 사과도 없어..너무하네요. 기존 물건은 처리하고 새물건은 받지말고 파업하세요.   삭제

    • 장지환 2019-12-19 16:29:11

      배부른 노조상대로 소송해야겠다. 일주일째 통관도 안시키고 있어.
      파업은 13일 까지라는데 18넘들.   삭제

      • 노조진절머리난다 2019-12-19 15:34:56

        노조 쓰레기새끼들   삭제

        • ㅇㅇ 2019-12-18 23:34:28

          ups 파업 지지합니다!
          저도 미국에 보낼 거 있지만 완전 지지해요. 파업 승리해서 말도 안 되는 부당 대우 끝내시길!   삭제

          • ㅂ ㅂ 2019-12-18 14:58:14

            지연보상 안해준다는 이유가 정식으로 노동청에 신고하고 파업했기 때문에 안된다?? 파업주도하고 실행한건 ups직원들이지 고객이 아닙니다. 사측의 사정으로 이한 지연보상은 그 이유를 불문하고 보상해줘야하는게 맞는 겁니다.
            변호사에게 자문을 구해본 결과, 소송하면 피해보상금까지 돌려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업자분들도 변호사 자문 꼭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저는 다음주에 내용증명 및 피해보상 요구 신청하고, 불응하면 민사로 넘길 예정입니다   삭제

            • 천벌받을노조 2019-12-18 12:36:11

              수입물류 속에는 누군가의 생명 연장을 위한 약, 서명기한이 명시된 계약서류,
              선적리스트와 오더가 적힌 파우처들도 있을 것이다.

              고객물류를 담보로 쟁의하는 너희가 IS와 다를게 뭐냐.
              계속 파업을 유지하면서 배팅하는거라면 너희도 유튜브띄워서
              고객들 물류 하나씩 이름 호명하면서 불로 소각해라 차라리...   삭제

              • 에릭 2019-12-18 06:28:10

                시한을 뒀으면 그건 소비자에대한 약속이나 마찬가지다. 이 이기적인 노조 쓰레기들아!!!
                니들 때문에 피해보는 엄한 소비자들은 뭐냐?? 그냥 회사 망하고 다 실업자.되라 . 새만도 못한 쓰레기들   삭제

                • 고객의고통은돈 2019-12-17 23:12:57

                  고통이심할수록 타결확률이올라가요 만이고통받을수록 돈이되요   삭제

                  • 제발 2019-12-17 15:22:34

                    해외 수입 무역 자영업자입니다.
                    파업전에 고객들께 빠른배송으로 계약맺은 후 일주일 이상 지연으로 매일 30분에 한명씩
                    컴플레인 및 보상요청 욕문자를 먹고있습니다.
                    정말 너무합니다.. 힘드신거 이해하지만 꼭 고객들 물류를 가지고 그랬어야 되셨나요?
                    노이로제 걸릴거같습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진행은 되지않네요.
                    Ups 덕분해 올 연말의 손해와 욕문자만 가득한한해로 마무리 짓고 있는중입니다.   삭제

                    • 연말거래중단 2019-12-17 11:26:31

                      물류가 몰리는 성탄을 앞두고 파업에다 자영업자들도 있을텐데...
                      타이밍이 매우 의도적이고 노조 자기들만 생각하는 종자들이라는 생각뿐.

                      거래하는 소비주체를 단 1%만이라도 생각한다면
                      파업전에 13일까지로 기한을 뒀으면 이후 철회를 하던가
                      아니면 자영업자나 소비자에게 문자라도 보내야 도리 아니냐.

                      자기 이기적이고 당신들 배때지만 따뜻해지기를 바라는 UPS 노조야.   삭제

                      3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