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5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노동운동가 고 장진수 12주기 추모제한국노총, 마석 모란공원서 "200만 조직화 완수" 다짐
▲ 한국노총
한국노총이 4일 노동운동가 고 장진수 추모제를 열었다. 경원세기노조 위원장과 한국노총 부천지역지부 의장을 지낸 고인은 2007년 12월 한국노총 정책연대 조합원 총투표 성사를 위해 비상근무를 하던 중 심장마비로 숨졌다.

매년 고인을 기리는 추모제를 여는 한국노총은 이날 경기도 마석 모란공원을 찾았다. 김주영 위원장은 "장진수 열사가 비정규직 차별철폐에 앞장섰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며 "조직에 헌신한 열사는 지금도 후배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고 추모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노총 장진수 열사의 뜻을 받들어 200만 조직화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어려운 위치에 있는 노동자를 위해 헌신하는 한국노총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