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10:06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서울 여성 둘에 하나 ‘디지털 성범죄’ 경험발생원인으로 "약한 처벌" 꼽아 … 서울시 피해자 통합지원 플랫폼 가동
서울에 사는 여성 두 명 중 한 명이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후 대처한 경우는 7.4%에 그쳤다. 서울시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을 위해 온·오프라인 통합지원 플랫폼을 가동한다.

서울시와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지난달 15~27일 서울 거주 여성 3천67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서울 여성의 디지털 성범죄 피해 실태 및 인식 조사’ 결과를 2일 공개했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직접 경험했거나 목격한 여성이 43%나 됐다. 직접 피해자는 14.4%였다. 직접 피해자는 30대(16.1%)가 가장 많았다. 피해유형 중 원치 않는 음란물 수신(47.5%) 피해가 절반에 육박했다.

피해를 입은 뒤 대처했다는 답변은 7.4%에 불과했다. 대처한 경우에도 "해당 온라인 서비스 이용 중단"(17.1%)이나 "가해자에게 정정·삭제 요구"(16%) 같은 소극적 대응에 머물렀다. 응답자들은 디지털 성범죄 발생원인으로 "약한 처벌"(75.6%)을 지적했다. 디지털 성범죄 예방정책으로는 "가해자 처벌 강화 법제 정비"(78.5%)가 압도적으로 꼽혔다.

서울시가 만든 디지털 민주시민 모니터링단은 10월21일부터 지난달 25일까지 포털·사회관계망서비스(SNS) 관련 12개 사이트(4천473건)를 살폈다. 모니터링단은 절반을 웃도는 2천506건을 각 사이트 운영자에게 신고했다.

서울시는 서울지방경찰청·서울시교육청·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한국대학성평등상담소협의회와 함께 ‘온 서울 세이프(On Seoul Safe) 프로젝트’를 한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를 지원하는 온·오프라인 플랫폼 ‘온 서울 세이프’(seoulcitizen.kr)를 이날 오픈했다. 익명상담과 경찰수사·법률소송·심리상담 연계를 통합해서 지원한다. 젠더폭력 분야에서 10년 이상 경력을 갖춘 ‘지지동반자’가 피해구제 전 과정을 일대일로 지원한다.

서울시는 서울시교육청과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 전문가 40명을 양성한다. 학교 지침을 제작·배포하고 200개 학급 학생 5천명을 대상으로 예방교육을 한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