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6 수 10:4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신남방정책, 아세안 확고한 지지로 본궤도 올랐다”한·메콩 정상회의 '동반자 관계 구축 선언' 채택 … 문재인 대통령 “경제협력 미래세대에 혜택”
▲ 문재인 대통령과 메콩강 유역 국가 정상들이 27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누리마루에서 1회 한·메콩 정상회의를 열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

문재인 대통령과 메콩강 유역 국가 정상들이 27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누리마루에서 1회 한·메콩 정상회의를 열고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한·메콩 동반자’ 관계를 구축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메콩 정상회의는 2011년부터 매년 장관급으로 진행된 한·메콩 협의체가 정상급으로 격상돼 처음 열렸다. 메콩강 유역 캄보디아·라오스·미얀마·태국·베트남이 함께한다.

‘한·메콩 공동번영을 위한 미래 협력 방향’을 주제로 한 이날 정상회의는 문 대통령과 아세안 의장국인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함께 주재했다. 이들은 ‘사람·번영·평화의 동반자 관계 구축을 위한 한강·메콩강 선언'을 채택했다.

“사람·평화·번영의 한·메콩 동반자 관계 구축”

문 대통령과 짠오차 총리는 같은날 오전 정상회의가 끝난 뒤 부산 벡스코에서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한·메콩 정상들은 한·메콩 협력이 성숙해졌고 제도적으로 더욱 단단해지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앞으로 더 협력해야 할 분야가 무궁무진하다는 점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한·메콩 무역규모가 2011년 대비 2.4배 증가한 845억달러를 돌파했다”며 “상호 인적교류는 세 배 가량 증가한 700만명에 육박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메콩 정상들은 한국의 신남방정책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를 표명했다”고 소개했다.

한·메콩 정상회의에서는 사람 중심 평화와 번영의 한·메콩 동반자 관계 구축을 위한 세 가지 발전방향을 협의했다. 문 대통령은 “한·메콩은 상호 경험을 공유하며 공동번영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며 “메콩 국가에 공공연구기관을 설립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협력사업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속가능한 번영을 위해 더욱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메콩강 유역을 둘러싼 초국경 위협에 공동 대응하고, 생물다양성·수자원·산림 분야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메콩은 사람이 행복한 평화와 상생번영의 동아시아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며 “3억명에 달하는 한·메콩 국민이 서로 긴밀히 교류하며 함께 잘사는 것이 공동목표”라고 강조했다. 그는 “메콩 정상들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이 한·메콩 공동번영에 필수적이라는 데에 공감했다”며 “비무장지대(DMZ) 국제평화지대화 구상을 공유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21년 신남방정책 2.0 본격 추진

25~26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이어 한·메콩 정상회의를 끝으로 사흘간 한국과 아세안이 함께한 정상회의는 막을 내렸다. 정부는 “이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우리가 목표했던 것을 기대 이상으로 달성했다”는 평가를 내놓았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이날 오후 벡스코 미디어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한·아세안은 신남방정책의 핵심 가치인 사람 중심의 포용, 자유무역과 연계성 증진을 통한 상생번영, 평화 가치를 공유했다”며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이 향후 30년간 한·아세안 협력정책으로 아세안 국가들로부터 확고한 지지를 받아 본궤도에 올랐다”고 밝혔다. 그는 “경제뿐만 아니라 사회·문화와 평화·외교 분야에서도 한·아세안 관계를 주변 4강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주 보좌관은 “이번 정상회의 결과와 신남방정책에 대한 아세안 국가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향후 30년간 협력을 더욱 강력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아세안 국가 정부와 기업·전문가·시민 의견을 폭넓게 수렴한 뒤 신남방정책 2.0을 수립해 2021년부터 본격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아세안 나라들은 젊고 역동적이며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크고 각 나라마다 고유한 문화를 간직하며 자신의 방식대로 한 발 한 발 성장하길 원한다”며 “아세안과의 경제협력은 서로의 미래세대에게까지 많은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썼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