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4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장 달군 ‘지소미아 보도’ 논란정의용 실장 이어 윤도한 수석 “일본측 사과받았다” 재강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과정에서 이룬 한일 간 합의를 일본 정부와 언론이 왜곡했다며 청와대가 발끈하고 나섰다. 지난 24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이어 25일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연이어 이런 입장을 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25일 서면브리핑에서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히지만 우리측은 일본에 항의했고 일본측은 사과했다”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 누구도 우리측에 ‘사실과 다르다’거나 ‘사과한 적이 없다’고 얘기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정의용 실장은 지난 24일 오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산 벡스코 미디어센터에서 “지소미아 종료 통보 효력 정지와 관련해 일본 경제산업성이 합의 내용을 사실과 다르게 발표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사과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같은날 익명의 일본 외무성 간부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고 보도했다. 한국 언론은 이를 인용해 보도했다.

윤도한 수석은 이를 두고 “진실게임은 일본과 한국 언론이 만들어 내고 있다”며 “일본측이 사과한 적이 없다면 공식 루트를 통해 항의해 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요미우리신문의 ‘그런 사실이 없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재차 강조했다.

지소미아 논란과 별도로 일본 수출통제 관련 양자협의는 속도를 낼 전망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오후 벡스코 미디어센터에서 “한일 양국 간 수출통제 관련 정책 대화를 열기로 합의했다”며 “구체적 시기와 장소, 의제는 빨리 실무접촉을 해서 조만간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알렸다. 성 장관은 “(일본측이 합의 내용을 왜곡·과장했다는 청와대 입장에 대해) 청와대에서 발표한 내용대로”라며 “양국 간 수출통제 관련 정책 대화 카운터파트로서 한국 산자부와 일본 경산성은 상호 협의해서 좋은 결과를 내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