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0 수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거슬러 오르는 일
▲ 정기훈 기자
일방통행 길을 거슬러 간다. 엎어져 코 깨지기를 반복하며 사람들이 느릿느릿 행진한다. 거기 차 다니는 도로였지만 본래 사람 다니는 길이다. 차가운 도로에 엎어지기를 계속하느라 뜨거워진 이마에 물 맺혀 흐른다. 지켜보며 뒤따르던 동료 눈가에도 물 맺혀 깊은 주름 타고 번진다. 시름 깊은데 웃음 잦다. 쉬는 시간이면 도롯가에 꼭 붙어 앉아 손길 눈길 나누다 울고 웃는다. 다시 엎어지고 일어난다. 진입금지 안내문을 지나 꾸역꾸역 길을 간다. 차가운 도로에 온기 얼마간 남기면서 사람의 길을 낸다. 저기 검은 도로는 차 달리는 길인데 오늘 할 말 많은 사람의 길이다. 말없이 엎어지고 말없이 일어선다. 일방통행을 거슬러 진입금지 선을 넘는다. 사람의 일이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