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0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KT노조 "KT 차기 회장, 낙하산 인사 안 돼"차기 회장이 갖춰야 할 요건으로 전문성·통합 리더십 주문
KT노조가 정부 낙하산 인사가 KT 차기 회장이 된다면 반대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6일 KT 지배구조위원회는 공개모집과 전문기관 추천을 통해 사외 회장 후보군 구성을 마무리했다. 지배구조위가 앞서 확정한 사내 후보 7명을 포함해 차기 회장 후보는 37명이 됐다.

노조는 7일 "지배구조위와 이사회는 더 이상 외풍에 흔들리지 않아야 한다"며 "KT 차기 회장은 전문성과 경영능력을 겸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T 회장 불명예 퇴진은 반복됐다. 2002년 KT가 민영화한 뒤로도 인사는 정치권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회장이 금품수수·배임혐의 등으로 검찰의 수사대상에 올랐다. 2014년부터 회장직을 수행하는 황창규 회장 역시 불법 정치후원 의혹과 경영고문 부정위촉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노조는 차기 CEO가 갖춰야 할 요건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뤄 낼 수 있는 장기적 비전 제시 △종사원의 고용안정을 도모하는 통합의 리더십 △정보통신기술(ICT) 전문성을 제시했다. 노조는 "부적절한 인사가 KT 회장으로 선임된다면 KT의 존망은 물론 국민생활에 지대한 불편을 야기할 수 있다"며 "종사원의 지지를 받는 인물이 차기 회장이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KT 차기 회장은 올해 안에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지배구조위는 37명의 외부·사내 후보자를 검증한 뒤 후보군을 좁혀 회장후보심사위원회로 보낼 예정이다. 회장후보심사위는 다시 검증을 통해 후보군을 2~3명으로 압축해 다음달 열릴 이사회에 보고한다. 이사회가 최종 후보군에서 한 명을 확정해 주주총회에 추천하고 내년 3월 주주총회에서 의결되면 KT 회장 선임이 완료된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