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8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초등돌봄전담사 시간제 채용, 무료 초과노동과 저임금 야기”시민·노동단체 ‘시간제 초등돌봄 운영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
서울시교육청이 초등돌봄전담사를 시간제로 채용하면서 무료 초과노동과 저임금을 야기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정임 여성노조 서울지부장은 24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시간제 초등돌봄 운영 이대로 좋은가’라는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서울시교육청은 초등돌봄전담사들에게 학기 중 6시간, 방학 중 8시간 근무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현재 서울지역 시간제 초등돌봄전담사들은 하루 4시간 근무하고 있다. 토론회는 여성노조와 서울여성노동자회·한국비정규노동센터를 비롯한 시민·노동단체들이 주최했다.

김정임 지부장은 “초등돌봄전담사들이 하루 4시간은 일을 다 마치기에 턱없이 부족한 시간”이라고 지적했다. “아이들을 돌보는 4시간만 근무시간이어서 돌봄교실을 위한 준비와 귀가 뒤 정리시간, 행정업무 등을 하기 위해서는 초과근무가 일상화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김 지부장은 “서울시교육청은 계속 돌봄교실을 확대하고 있다”며 “돌봄을 확대해 학부모와 아이들 모두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아이를 돌보는 돌봄전담사들이 자부심을 가지고 제대로 돌볼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초등돌봄교실 ‘대기자 제로’를 목표로 지난해 하반기 50실, 올해 250실, 2020년 80실, 2021년 70실, 2022년 50실 등 500실을 연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서는 시간제 채용이 저임금을 야기한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홍순영 서울지부 돌봄지회장은 “하루 4시간 노동만으로는 생활이 가능하지 않고, 다른 일자리를 구하려 해도 초과노동 탓에 투잡도 불가능하다”며 “여성의 노동은 독립이 가능하지 않은 반찬값 노동이라는 사회통념을 재생산하고 강화하는 기제로 작용한다”고 지적했다.

지부 시간제 돌봄전담사들은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근무시간 연장을 요구하며 이날로 165일째 천막농성을 하고 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2019-12-06 16:19:07

    2013년 감사원지적사항으로 8시간 돌봄전담사는 예산낭비이니 4시간자리를 만들어 2014년 초등돌봄사업확장과 더불어 시간제 일자리가 늘어났습니다
    행정업무까지 하면 25명의 아이를 본다는건 아이들의 안전에 취약하다는 말과 직결될겁니다 감사원지적사항인데도 왜 8시간 자리는 계속 유지되는지 ..4시간근로로 인해 정작피해를 보는 건 시간제전담사 반 아이들 입니다. 방학만 되면 합반에 이교실 저교실 옮겨다니고 남의 학교 아이들처럼 취급받습니다. 오죽하면 다른반 가기 싫다고 우는 아이들까지 있겠습니까 이제 시간연장은 필수조건입니다.   삭제

    • 김지현 2019-10-29 09:28:31

      돌봄의 정책이 시간을 각각 다른 시간제로 같은일을 하면서도 갑질과 시간의 다름의 설움을 받는 등 일에대한
      전문성이나 책임성이 전혀 생기지 않은 이 구조로는
      아이들의 안전은 상상을 할 수 없습니다.
      거기다가 돌봄 보다는 각종 행정처리와 부모님들 상담
      모든일을 짧은 시간안에 정신없이 해야하는 이상한 구조로
      돌아가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런 돌봄구조는 더이상 만들지 말아야 합니다.
      계속 일을 하고 싶지 않게 만드는 저임금과 비교되는
      직종을 만들면서 사기저하를 시키고 있는 구조는 빠른시일
      내에 고쳐져야만 하는 이유입니다.   삭제

      • 지성 2019-10-26 01:05:38

        시간제 돌봄 4시간으로 아이들은 안전사고에도 노출되어
        있어요.아슬아슬~하루를 보내요.행정업무와 돌봄업무들..진심 돌봄 아이들이 걱정됩니다.학부모님들은 아침부터 전화, 문자 정말 4시간 근무하는거 모르시나봐요;
        하루 빨리 시간 연장되어 안전한 돌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 모두다 2019-10-25 18:59:34

          시간제 노동은 근무시간외 시간은 자투리시간으로 말미암아 더 열악한 초단시간 근무 일자리를 찾을 수밖에 없는데 이로인한 교통비등 2중으로 비용이 발생함에도 모든 손해를 감수해아 하기때문에 몸도 마음도 지칠수밖에 없으므로 교육청은 근무시간 정상화나 모든 수당을 전액지급하는게 정상인데도 나몰라라하는 행태를 규탄한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