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9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금융노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 연대활동 강화우간다 '김복동센터' 설립 모금활동 예고 … 지난 4일 정기수요시위 주관
▲ 금융노조
금융노조가 일본군성노예제 문제를 널리 알리고 피해자를 위로하는 사회연대활동을 강화한다. 노조는 5일 "김복동센터 설립을 후원하는 모금활동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년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창립한 지 30년 되는 해다. 정의기억연대는 이를 기념해 우간다에 김복동센터를 세운다. 우간다는 전시 성폭력 피해여성이 많은 국가다. 김복동 할머니는 일본군성노예 피해자로 인권운동에 헌신하다 올해 1월 별세했다.

정연실 노조 여성위원장은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적당한 때 산하 조직과 함께 김복동센터 설립을 지원하는 모금운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가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 지원에 나서는 것은 처음이 아니다. 올해 초 산하 지부와 함께 정의기억연대에 3천105만원을 후원했다. 후원금은 정의기억연대가 '조선 일본군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와 함께 3·1 운동 100주년을 맞은 올해 3월1일 미국 유력 일간지인 워싱턴포스트에 공동성명 광고를 게재하는 데 쓰였다.

광고는 지면 한쪽 2분의 1 분량으로 “일본 정부는 우리 민족과 아시아 여성들에게 감행한 반인륜적 전쟁범죄에 대해 사죄하고 배상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노조는 지난 4일 오전 서울 중학동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1천403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를 주관했다. 노조·지부 간부와 양곡고·옥천여중 학생, 미국 시애틀 ‘정의를 위한 문화역사교육단체 상록수’ 회원 등 400여명이 함께했다.

노조는 수요시위에서 성명을 발표했다. 노조는 “거짓말과 협박으로 끌려간 피해자들은 일본군 성노예로 모진 시간을 버티고 살아서 돌아와 다시 또 모진 투쟁의 시간을 이어 가고 있다”며 “불행한 역사가 만든 현실의 비극을 바로잡고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의 명예와 인권을 회복하기 위해 끝까지 연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