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1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구미 KEC '구조고도화 사업' 추진 논란지회 "제조업 포기하고 부동산사업 하겠다는 것" … 4번 탈락·5번째 도전
구미국가산업1단지에 소재한 반도체회사 KEC가 구조고도화 민간대행사업에 뛰어들 준비를 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본업인 반도체 제조업 대신 부동산 투자로 사업방향을 틀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KEC의 구조고도화 사업 신청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금속노조 구미지부 KEC지회는 21일 성명을 내고 "산업단지공단은 제조업 폐업을 부추기는 구조고도화 사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구조고도화는 국가산업단지 내 유휴지를 산업용지에서 주거·상업 등 복합용지로 변경해 민간개발사업을 추진하는 정책이다.

공단은 지난 12일 산업단지 구조고도화 사업의 민간투자사업 발굴을 위한 대행사업자 모집을 공고했다. 지부에 따르면 KEC는 지난 19일 회사 복지회관에서 구조고도화 추진위원회 발족식과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공장부지 33만578제곱미터(10만평) 중 유휴지 16만5천289제곱미터(5만평)에 백화점과 주차장 등을 짓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지회 관계자는 "회사는 사업 외주화와 해외이전을 끊임없이 모색하며 제조업에서 손을 털고 싶어 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공장부지 일부를 떼어내 부동산 개발사업을 하려는 것이 용인된다면 본공장 폐업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회는 노후한 산업단지를 개발해 생산성을 높이겠다는 목적으로 추진되는 산업단지 구조고도화 사업 자체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입장을 밝혔다. 지회는 성명에서 "구조고도화에 따라 산업공단은 산업활동이 위축되고 유통과 부동산, 임대와 지대수익이 본격화하는 공간으로 변질되고 있다"며 "정부는 구조고도화 사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KEC의 구조고도화 사업 도전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회사는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매년 신청했으나 공단으로부터 모두 부적격 통보를 받았다. 2016년에는 사업 신청 준비를 하다 중간에 포기했다. KEC가 사업을 신청할 때마다 지역사회는 들끓었다. 2014년에는 구미시민 5만명가량이 "제조업 폐업과 지역 소상공인 몰락을 부추긴다"며 반대하는 서명을 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