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1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허울뿐인 '원·하청 상생' 포스코 하청노동자 '거리로'금속노련 포스코 하청노동자 1천명 포항제철소 앞에서 결의대회
▲ 금속노련

"포스코는 하청업체와 제대로 성과공유제를 실시하라." "포스코 하청노동자 임금을 원청 임금의 80%까지 인상하라."

21일 오전 7시 포항시 남구 포항제철소 정문 앞에 모인 1천여명의 하청노동자들이 한목소리로 외쳤다. 금속노련은 이날 '포스코 사내협력사 노동자 안전과 생활임금 보장 촉구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었다. 광양제철소 하청노동자 100여명도 이날 새벽부터 전세버스 2대를 나눠 타고 결의대회에 참가했다.

포스코 하청노동자 1천여명이 이른 아침부터 한자리에 모인 것은 포스코가 사내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내세우며 성과공유제를 실시하고 있지만 허울뿐이라는 판단에서다. 포스코 협력사노조협의회 관계자는 "포스코가 2004년 국내 최초로 성과공유제를 도입하고 지난해에는 하청노동자 임금을 원청 대비 80%까지 인상하겠다고 밝혔지만 실제로는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해 포스코 원청 노동자들은 4조2교대를 하며 평균 연봉 9천800만원을 받았지만 하청노동자들은 4조3교대를 하며 연장근무수당을 모두 포함해도 평균연봉이 6천만원을 밑도는 수준으로 하청노동자 임금수준은 원청 대비 61%라는 설명이다. 포스코 협력사노조협의회는 올해 최소 임금 15% 인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실질적인 성과공유제도 요구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매출액 64조9천778억원, 영업이익 5조5천426억원을 기록했다. 6분기 연속 영업이익 1조원대를 달성했다. 하청노동자들은 "60조원이 넘는 매출에 기여한 하청노동자들도 성과를 공유해야 한다"며 "포스코 원청 80% 수준의 경영성과금 지급을 명문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포스코 노동자 3만2천명 중 하청노동자는 48%(1만5천여명)에 달한다. 사내하청업체만 포항 51곳, 광양 45곳 등 96곳이다. 포스코는 지난해 사내하청 상생협의회를 만들어 외주비 인상 등 사내하청 노동조건 개선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대표성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 포스코 협력사노조협의회 관계자는 "포항과 광양의 사내하청 상생협의회에 각각 2명씩 근로자대표가 임명됐는데 누가 어떻게 선출한 것인지 전혀 알 수 없다"며 "포스코는 사내하청 노조를 인정하고 제대로된 원·하청 노사협의회를 운영하라"고 요구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