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재외공관 행정직 기본급 4% 인상외교부와 임금협상 타결 … 8월 임금부터 적용
▲ 노동평등노조
사상 처음으로 재외공관 파업을 예고했던 노동평등노조 재외공관행정직지부가 외교부와 임금협상을 타결했다.

11일 노조에 따르면 지부와 외교부는 지난 9일 열린 서울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에서 기본급 4% 인상에 합의했다. 이날 서울지노위가 제시한 조정안을 수용한 노사는 1~7월 임금에는 소급적용을 하지 않되 8월부터 1% 추가한 5%를 지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주거보조비 인상은 합의안에 담기지 않았지만 내년 노사 교섭에서 주거보조비를 포함한 복리후생적 예산을 협의해 기획재정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매월 급여명세서를 재외공관 행정직원이 열람할 수 있도록 외교부 차원에서 홍보와 개선 노력을 한다는 내용도 합의안에 담았다.

문현군 노조 위원장은 "외교부의 일방통행으로 잘못 운영됐던 여러 가지 문제들과 관행적인 갑질 문화를 없애고 올바른 임금테이블을 확보하기 위해 서로 노력하기로 했다"며 "재외공관 행정직의 노동기본권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80여개 재외공관에서 비자발급과 통·번역 업무 등 행정업무를 담당하는 행정직 노동자들은 6월 온라인으로 진행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94%의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