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7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막말 유튜브 동영상 시청' 논란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사과김종훈 의원 “국민연금 주식 매각 검토해야” … 회사 사과에도 불매운동 확산
화장품 위탁생산업체 한국콜마가 아베를 대단한 지도자로 치켜세우고 여성을 비하하는 막말 동영상을 직원 조회시간에 틀어 비난에 휩싸였다. 시민사회 불매운동 움직임이 거세지는 가운데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대국민 사과와 함께 경영 사퇴 의사를 밝혔다.

윤동한 회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콜마 본사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저는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제 개인의 부족함으로 일어난 일이기에 모든 책임을 지겠다”며 “깊은 반성을 통해 모든 책임을 지고 회사 경영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윤 회장은 지난 7일 임직원 월례조회에서 보수성향 유튜버가 올린 영상을 틀었다. 유튜버 A씨는 “아베가 문재인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라거나 “베네수엘라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는데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며 원색적인 발언을 서슴없이 했다. 해당 사실이 온라인을 통해 알려지자 한국콜마는 9일 입장을 내고 공식사과했다. 한국콜마는 “최근 한국콜마 월례조회 때 활용된 특정 유튜브 동영상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먼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현재 한·일 관계 악화, 미·중 무역전쟁 등 대외 경제 여건이 경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내용을 역설했다. 위기상황을 강조하며 새로운 각오로 위기에 적극 대응하자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고 해명했다.

한국콜마의 사과에도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았다. 온라인에는 한국콜마 생산제품 명단이 공유되며 불매운동을 촉구하는 글들이 올라왔다.

정치권에서도 한국콜마의 ‘막말 유튜브 동영상 시청’에 대한 비판이 일었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기업이 일으킨 물의는 국민연금의 기금운용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며 “국민연금은 기금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투자할 때 환경·사회·지배구조 등의 요소를 고려할 수 있다. 그런 차원에서 한국콜마에 대한 주주권 행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윤동한 회장의 시계는 아직 독재시대에 멈춰 있는 듯하다”고 비판했고, 조승현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사상교육”이라고 지적하며 “윤 회장이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대국민 사과에 나선 윤 회장은 “제 잘못된 행동으로 피해를 입게 된 고객사, 저희 제품을 신뢰하고 사랑해 준 소비자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드린다”며 “특히 여성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