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4 월 14: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금융노조,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퇴 거듭 촉구국회서 노조의 사퇴요구 이유 묻자 "마음에 들지 않아서일 것" … 허권 위원장 "무능 넘어 금융공공성 파괴"
금융노조(위원장 허권)가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국회 대정부질문 발언을 거론하며 사퇴를 요구했다. 노조는 11일 성명을 내고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은산분리 규제 완화 등 자신의 과오를 철저히 외면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10일 국회에서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이 있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은 최종구 금융위원장에게 “금융노조가 왜 사퇴를 요구하느냐”라고 물었다.

노조는 지난달 19일부터 서울 종로구 금융위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퇴와 금융위 해체를 촉구하고 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임이자 의원 질문에 “저희가 하는 게 노조 마음에 들지 않아서일 것”이라고 답했다.

노조와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충돌은 2017년 9월부터 시작됐다. 금융위원장 취임 두 달 만의 일이다. 당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신임 행장 출근저지 투쟁에 나선 노조 수출입은행지부를 가리켜 “노조가 존재감을 드러내려 구태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9월 금융위 주도로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특례법(인터넷전문은행법) 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것도 갈등에 불을 지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특히 노조 기업은행지부가 올해 초 추진하던 노동자(추천) 이사제를 공개적으로 반대했다.

금융위가 최근 인터넷전문은행 추가 규제완화에 나서면서 퇴진운동에 불이 붙었다. 노조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박근혜 정권이 재벌을 위한 선물로 만든 인터넷전문은행을 빌미 삼아 은산분리 규제를 완화시켰다”며 “금융자본과 산업자본의 경계를 무너뜨리는 데 앞장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허권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첫 금융위원장이 무능 수준을 넘어 금융공공성 파괴에 앞장서고 있다"며 "금융위원장 퇴진과 금융위 해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