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31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6월 임시국회 개원하자마자 개점휴업‘경제 토론회’ 받은 자유한국당 홍남기·김수현 출석요구 … 정개특위 기간 연장 될까
6월 임시국회가 문을 열자마자 개점휴업 상태에 빠졌다. 자유한국당이 '경제실정 청문회'와 관련해 “시기나 형식은 유연하게 할 수 있다”며 한발 물러서는 듯하더니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참석을 요구하며 벽을 쳤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6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합의가 되지 않으면 24일 이낙연 국무총리 시정연설을 강행한다는 입장이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청와대에서는 청문회라는 용어 자체가 실정을 자인하는 것 같아 수용하지 않는 것 같다”며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수현 정책실장 정도가 나오면 어떤 형식이든 좋다”고 말했다. 그는 “여당이 추가경정예산안만 있으면 경제실정이 해결될 수 있는 것처럼 말한다”며 “추경을 퍼붓는다고 경제가 나아질 수 없기에 경제가 어려운 것에 대한 종합적 진단부터 먼저 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회 파행의 책임을 여당과 정부에 돌리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 대한 사과 △공직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 합의 처리 약속 △경제에 대한 종합적인 진단을 국회 정상화 전제로 제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이 경제실정 청문회를 정쟁에 이용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은 무책임한 경제청문회 타령을 그만해야 한다”며 “경제 현안에 대해 야당과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준비는 돼 있지만 정쟁용 경제청문회는 단연코 반대한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위원장 심상정)가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30일까지인 활동기간 연장과 운영방안을 논의했다. 정개특위 간사인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아직 국회 정상화 합의도 안 된 상태에서 보여 주기 식 회의를 강행하는 건 선거제 논의에 하나도 도움이 안 된다”며 국회 정상화 이후 논의를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개특위 활동시한 연장을, 바른미래당은 활동시한 연장이 불발될 경우 30일까지 선거제 개편을 의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