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9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현대중공업지부, 청와대 상경투쟁·하청 조직화 주력지난 14일 "법인분할 불법주총 무효" 조합원 3천여명 시가행진
▲ 민주노총 울산본부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가 청와대 앞 투쟁을 위해 상경한다. 지부는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과정에 정부가 산업은행을 앞세워 직·간접적으로 개입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울산시민과 노동자들이 반대하고 있는 현대중공업 법인분할에 정부가 책임 있는 대답을 내놓으라고 촉구할 방침이다.

지부 20일 원·하청 공동투쟁

16일 지부에 따르면 17일부터 각 지단별(분과별) 10여명의 조합원들이 2박3일씩 상경투쟁을 한다. 청와대 앞에 자리를 잡고 여론전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노동계는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부터 대우조선해양 매각까지 '큰 그림'을 산업은행을 앞세운 정부가 그렸다고 보고 있다. 지부가 상경투쟁을 계획한 배경이다.

울산 사업장 내에서는 지단쟁대위원·전문위원 중심으로 부분·시한부파업을 이어 간다. 지부는 지난달 31일 주주총회 이후 지난 14일까지 전 조합원이 전면·부분·시한부파업을 했다. 조합원들은 17일부터 정상조업을 한다. 주주총회 결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과 무효소송 등 장기전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지부는 사내하청 노동자 조직화에 주력한다. 지부는 지난 11일 사내하청지회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법인분할 주주총회 무효, 하청임금 25% 인상' 공동투쟁을 선포했다. 하청노동자들을 지회로 조직해 투쟁 동력을 확대하겠다는 취지다. 지부 간부·대의원들이 직접 현장설명회를 하면서 하청노동자들의 지회 가입을 독려할 방침이다.

20일 오후 열리는 '법인분할 주주총회 무효와 하청임금 25% 인상을 위한 원·하청 공동투쟁' 집회가 하청 조직화의 1차 결과물을 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부는 20일 4시간 시한부파업을 예고했다.

▲ 민주노총 울산본부

노동자들 '18킬로미터 시가행진'에 쏟아진 응원

지부는 지난 14일 울산 동구 현대중공업 정문 앞에서 남구 울산시청까지 18킬로미터 구간 시가행진으로 자신감을 얻은 분위기다. "불법주총 원천무효" "노동자 다 죽이는 법인분할 원천무효"라고 쓰인 만장 수백 개를 앞세운 3천여명의 '빨간 조끼' 행렬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이어졌다. 지부는 "87년 노동자 대투쟁을 재현했다"고 했다.

실제 시가행진 동안 노동자들과 시민들이 응원을 보내며 힘을 보탰다. 현대중공업 인근에 있는 한국프랜지 앞에서는 금속노조 울산지부 프랜지지회 조합원들이 "현중지부 주총 무효 투쟁승리"라고 적힌 현수막을 걸고 행진대열을 응원했다. 현대자동차 정문에서는 현대자동차지부가 생수 2천개와 빵으로 마음을 보탰다. 공공운수노조 경동도시가스서비스센터분회 검침원들은 얼음생수 1천개, 금속노조 울산지부는 아이스크림 2천개를 지원했다.

▲ 민주노총 울산본부

조합원 가족들과 일반 시민도 함께했다. "여보 사랑해" "내가 있잖아"라는 손피켓을 든 부인들이 행렬을 맞았고, 상가·건물 안에서 손을 흔들어 주며 격려하는 이들도 있었다. 지부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은 지금이라도 법인분할을 중단하고 노조, 지역사회와 함께 회사와 조선산업 발전, 노동자 생존권 보장과 지역발전의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법인분할은 대우조선 인수매각에서 비롯됐기 때문에 정부 책임도 크다"며 "정부는 뒷짐을 지고 있을 것이 아니라 노동자와 지역주민 요구를 해결하기 위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꼭 됩니다. 2019-06-17 10:38:30

    그날 행진하셨던 분들 너무 수고 많으셨습니다.
    언론들이 막혀 모르는 분들이 많다는 생각에 억울함이
    많지만, 더 많은 사람들이 알아보는 계기가 됐을꺼고
    더 공론화되길 바래봅니다.
    응원합니다. 힘든 노동의 댓가가 꼭 인정받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오늘도 투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삭제

    • 감사합니다 2019-06-17 09:11:40

      행진행사에 참가했던 조합윈입니다.87년 선배노동자들의 행진코스를 따라 시청까지 가는 동안 조합원들의 가족들과 다른 지부,지회 동지들 그리고 인도까지 나와서 사비를 털어 음료와 박수 응원을 보내주신 시민여러분 감사합니다...끝까지 투쟁해서 자본의 더러운 짓거리 더이상 노동자들을 기계부품이 아닌 한 인간으로서의 존중받는 사회가 되도록 투쟁하겠습니다.다시한번더 감사드립니다.항상 즐겁고 행복한 날들만 가득하시길기원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