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3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 서울-지역 간 양극화 해소에 2천403억원 투자인적·정보·물자 교류 36개 사업 시행 … 29개 기초단체와 ‘상생협력 협약’ 체결
서울시가 서울과 지역 간 양극화와 불균형 문제 해결을 위해 2022년까지 2천403억원을 투자해 36개 사업을 시행한다.

서울시는 22일 이런 내용을 담은 ‘서울시 지역상생 종합계획’과 ‘서울-지방 상생을 위한 서울선언문’을 발표했다. 종합계획 키워드는 사람과 정보, 물자다. 박원순 시장 취임 이후 물자 교류와 협력을 강화했는데, 이번에 사람·정보·물자로 입체화했다는 설명이다.

인적 교류 17개 사업은 청년 창업과 고용에 역점을 둔다. 올해 300명에서 시작해 2022년 500명 규모로 청년을 선발해 사업비·인건비와 지역 정착까지 전 과정을 지원한다. 단기 농촌살이를 체험할 수 있는 ‘서울농장’을 올해 3곳에서 2022년까지 10곳으로 넓힌다.

정보 교류 10개 사업은 서울에 집중돼 있는 혁신기술과 정책을 지방까지 전파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서울시 공무원과 민간 전문가로 팀을 이뤄 각 지역에서 현장밀착형 컨설팅을 제공한다. 문화·예술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역을 중심으로 방문공연·전시교류를 확대한다.

물자 교류 9개 사업은 지역 농특산품 상설판매부터 도시농업 체험까지 다양하게 이뤄지는 상생거점 복합공간을 마련하는 데 중점을 둔다. 도시농업과 관련한 홍보·판매·체험이 한꺼번에 이뤄지는 종합플랫폼 ‘농업공화국(가칭)’을 2021년 마곡에 설치한다. 지역 농특산물 홍보·판매 거점으로 지난해 11월 상생상회를 연 데 이어 연내에 온라인 플랫폼을 개설한다.

한편 박원순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상생협력에 뜻을 같이하는 거창군·고령군을 비롯한 29개 기초자치단체와 ‘상생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