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1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독재” 꺼냈던 자유한국당 “독재자 후예” 부메랑 맞아황교안 “독재자 후예 김정은에 말 못해” … 청와대 “막말이 막말 낳아” 비판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독재자’ 프레임을 꺼내들었던 자유한국당이 ‘독재자 후예’라는 부메랑을 맞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오전 인천시 자유공원 맥아더동상 앞에서 연설을 통해 “이 정부가 저희를 독재자의 후예라고 하는데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 아니냐”며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도 (김정은의) 대변인이라고 하는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독재자’라는 프레임은 처음 자유한국당이 문 대통령에게 덮어씌운 표현이다. 자유한국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놓고 여당과 대치하는 과정에서 ‘좌파독재’ ‘독재타도’ ‘문재인 독재자’라는 구호를 외쳤다.

이날 황 대표의 말은 문 대통령 발언을 비난하면서 나왔다. 최근 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은 “5·18의 진실은 보수와 진보로 나뉠 수가 없다”며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5·18 진상규명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한 말이다.

황 대표 발언에 더불어민주당은 발끈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에서 “아무도 자유한국당과 황 대표를 콕 집어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한 적 없다”며 “도둑이 제 발 저린 격이 아니고서야 뭐가 그리 억울해 못 견디겠다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철 지난 ‘북한 타령’까지 그대로 이어받은 모양새가 과거 군부독재세력이 지겹도록 우려먹던 색깔론 수법과 판박이”라며 “이러니 자유한국당에 ‘독재자의 후예’라는 세간의 눈총이 쏠리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했다.

청와대도 우려를 표명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황 대표 발언에 대한 청와대 입장이 뭐냐’는 질문에 “연일 정치 혐오를 불러일으키고 국민을 편 가르는 발언이 난무하고 있다”며 “결국 하나의 막말은 또 다른 막말을 낳고 있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고 대변인은 “말은 그 사람의 품격을 나타낸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자유한국당해체 2019-05-22 20:47:46

    친일후예, 독재잔당 자유한국당 해체!
    5월 25일 광화문에서 다시 촛불을 들고 국민의 힘을 보여줍시다.
    https://www.mk.co.kr/news/society/view/2019/05/337522/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