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2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바른미래당 변화 첫걸음은 지도부 체제 전환”원내대표에 오신환 의원 당선 … 손학규 대표 사퇴 압박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한 오신환 의원이 지도부 체제 전환으로 당을 변화시켜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바른미래당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원내대표를 선출했다. 김성식 의원과 경선에 나선 오신환 의원은 투표참여 의원 24명 가운데 과반을 얻어 원내대표가 됐다. 오 원내대표는 당선인사를 통해 “당이 화합하고 제대로 변해야 한다는 무거운 뜻을 잘 받들겠다”며 변화를 예고했다.

그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 체제 전환을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절체절명 위기에 변화를 선택한 의원들에게 감사하다”며 “당 변화 첫걸음은 지도부 체제 전환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바른정당 출신이다. 선거제 개혁·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발생한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 사보임 당사자다. 김관영 전 원내대표는 강제사보임 논란으로 당내 갈등이 거세지자 지난 8일 사퇴의사를 밝혔다. 김 전 원내대표 자리를 사보임 당사자인 오 원내대표가 이어받은 것이다.

그는 “빠른 시일에 의원단워크숍을 해서 총의를 모으겠다”며 “손학규 대표를 바로 찾아뵙고 제 충언을 말씀드릴 생각으로, 손 대표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일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도부 퇴진 이후 계획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 원내대표는 “혁신위원회나 비상대책위 체제를 이야기하는 분들이 있는데 제3의 방법으로 일신해야 한다”며 “오늘부터 의원·지역위원장·사무처 당직자들과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 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패스트트랙과 관련해서는 “본회의까지 가기 전에 선거제 개편안뿐만 아니라 공수처 설치법도 여야가 합의할 수 있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