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자유한국당, 5·18 망언 김순례·김진태 '하나 마나 한' 징계김순례 당원권 정지 3개월, 김진태 경고 처분 … ‘세월호 막말’ 차명진·정진석 징계도 비슷할 듯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 국회의원들에게 솜방망이 징계를 내려 비난에 휩싸였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19일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김순례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3개월, 김진태 의원에게 경고 처분을 내렸다. 김순례 의원의 최고위원직 유지 여부에 대해서는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이번 결정은 지난 2월14일 당 윤리위원회에서 두 의원 징계를 유보한 지 2개월 만에 내놓은 것이다. 윤리위는 ‘세월호 막말’을 한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여야 4당은 일제히 비판을 쏟아 냈다. 더불어민주당은 “하나 마나 한 솜방망이 징계는 두 의원에게 주는 공로훈장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바른미래당은 “반역사·반민주 집단임을 스스로 고백했다”고 꼬집었다. 민주평화당은 “가해자집단의 모독과 왜곡을 비호하는 기이한 정당”이라고 비판했고, 정의당은 “황교안 대표 체제의 본질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 징계도 김순례·김진태 의원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했다. 정의당은 “이번 결정을 보니 두 전·현직 의원 처분도 보나 마나란 생각이 든다”며 “차라리 징계 못하겠다고 솔직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한편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 민변 공익인권변론센터는 22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차명진 전 의원 고소·고발 기자회견을 한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