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3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수출입은행지부 "노동이사제 도입하고 직무급제 저지할 것"정기대대 열어 주요 사업계획 발표 … 신현호 위원장 "국책은행 지방이전은 정치놀음"
금융노조 수출입은행지부(위원장 신현호) 새 집행부가 노동이사제 도입과 정치권에서 거론되는 지방이전 저지에 힘을 쏟는다.

지부는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동 수출입은행 본점 6층 강당에서 정기대의원대회를 열고 “고유업무 기능강화를 원칙으로 급여·복지를 인상하기 위해 노사가 고민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현호 위원장은 지난달 19일 취임했다. 임원선거에 단독출마해 조합원 97.7%의 찬성으로 당선했다.

수출입은행은 2016년 연말부터 자구계획을 이행했다. 주무부처인 기획재정부는 조선·해양사 부실 책임을 수출입은행에 물었다. 내부 혁신을 위한 조직개편은 최근에야 일단락됐다. 지부가 이날 “은행 경영 전반에 있어 기본과 원칙을 바로 세워 새롭게 도약할 시기”라고 밝힌 까닭이다.

지부는 △노동이사제 도입 △지방이전 저지 △직무급제 저지를 추진한다. 내년 21대 총선을 앞두고 정치인들이 자신의 지역구로 수출입은행 본점을 옮기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하는 실정이다. 신 위원장은 “국책은행 지방이전은 국가 균형발전을 핑계로 금융의 역할과 효율성을 위축시키는 정치놀음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은행 경영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동이사제 도입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며 “기업은행·산업은행·기술보증기금 노동자들이 노동이사제를 도입하려 노력하고 있는데 지부도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신 위원장은 "공공부문 직무급제는 박근혜 정부가 추진한 노예연봉제의 다른 이름일 뿐"이라며 "사측에 '기획재정부 산하기관이니 우리가 먼저 도입해야 한다'는 말도 안 되는 논리로 조합원을 설득하지 말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우끼지좀 마라 2019-04-12 14:01:15

    솔직이 공공근무자 업무 평가 다시해야한다.
    개판이다 하루 일과: 빗자루 들고 어영부영 하고 회사 최고연봉을 받는다.

    직무급제를 통해 하는일에따라 임금을 부여해야한다.
    거기에따른 임금상승율도 알맞게 책정하고...

    경력있으면 거기에 맞는 책임과 일을해야 하지 않나.
    근대 업무는 청소....5년->10년->15년->20년 아무런 책임도 없고 나이만들어 어영부영 대우 받고싶어 하고.   삭제

    • ㅋㅋ 2019-04-12 10:02:20

      직무급 반대 = 하는 일 보다 월급 더 받아가고 있음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