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7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청와대 박영선·김연철 장관 임명, 일부 야당 “독단·아집” 주장8일 임명장 수여 … 여야 4월 임시국회 일정 합의 불발
청와대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했다. 자유한국당은 “역대급 인사 폭거”라며 임명 철회를 촉구했고 바른미래당은 “대통령은 언제까지 독단과 아집에 빠져 있을 생각이냐”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박영선·김연철 장관과 진영(행정안전부)·박양우(문화체육관광부)·문성혁(해양수산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까지 국회에 박영선·김연철 두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요청했지만 일부 야당 반대로 채택되지 못했다. 청와대는 이날 두 후보자를 임명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두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은 사실상 대한민국 국정운영을 포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국회를 무시하고 어떻게 정치를 이끌지 걱정”이라며 “(임명을 강행할 거라면) 청문회를 왜 하는가? 국회를 설득하려는 노력을 하긴 했느냐”고 반문했다.

민주평화당은 논평을 내고 “국정지지도가 대통령 선거 당시 지지도를 위협하는 수준까지 내려왔다”며 “후퇴할 줄 모르는 코드인사는 후회로 끝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정의당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제기된 지적과 확인되지 않은 의혹이 해당 부서 장관으로서 결정적 하자라거나 직무수행에 부적합하다는 근거라 할 수 없다”며 “업무 수행능력을 제대로 평가해야 하는 청문 과정이 업무 수행보다는 시종일관 흠집을 들춰내는 정쟁 반복으로 끝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한편 4월 임시국회 첫날인 이날 여야가 국회 일정 논의를 위해 한자리에 모였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날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에서 만난 여야 5당 원내대표는 “일하는 국회를 만들자”면서도 추가경정예산과 청와대의 김연철·박영선 장관 임명 강행을 두고 대치했다.

더불어민주당이 고성·속초 산불피해와 관련해 긴급 복구비용은 예비비로 우선 지원하고 주택 복구 등에 필요한 예산은 추경에 포함하자고 제안했지만 자유한국당은 “내년 총선용 선심성 추경”이라고 주장하며 별도 추경을 요구했다.

여야는 민생법안 처리와 정치개혁을 위한 “일하는 국회”를 강조했으나 4월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하지 못한 채 각 당 원내수석부대표에게 일정 협의를 일임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