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0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경찰, 국회 앞 시위 민주노총 대상 대규모 수사민갑용 청장 "공모관계 밝혀 주동자 사법처리"
경찰이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와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 논의 중단을 요구하며 국회 앞에서 시위를 한 민주노총을 향해 대규모 수사를 예고했다.

민갑용 경찰청장은 8일 기자간담회를 대신해 보낸 서면답변서에서 "3월27일 전국노동자대회 국회 집단 진입시도 및 국회대로 불법 점거행위, 4월2일 국회 본관 무단진입 시도 행위 등을 모두 병합해 종합적으로 수사하고 있다"며 "관련자를 신속히 추가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며, 공모관계도 명확히 밝혀 주동자는 엄정히 사법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지도부를 수사하겠다는 말로 풀이된다.

민주노총은 지난달 27일 국회 앞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제주 영리병원 추진 중단 등을 정부·국회에 요구했다. 그 과정에서 일부 조합원과 경찰이 충돌했다. 지난 2일에는 탄력근로제 확대 근로기준법·최저임금법 개정 중단을 촉구하며 국회 본청·의원회관·정문 앞에서 동시다발 기습시위를 했다. 시위 과정에서 김명환 위원장 등이 연행됐다. 경찰은 민주노총 조합원이 3일 국회 앞 시위에서 경찰과 기자를 폭행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민갑용 청장은 "영등포경찰서 지능과장 등 15명으로 수사전담팀을 편성하고 채증자료 등을 분석해 대상자별로 구체적 발언 내용 등 불법행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기자 폭행 의혹과 관련해서도 "강력 2개팀을 투입해 신속·엄정하게 수사 중"이라며 "대상자 4명을 특정해 이 중 1명을 조사했고 나머지 3명에게 출석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