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5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한국 신남방정책과 브루나이 비전 2035 협력 강화"한-브루나이 정상 24개항 공동성명 채택 … 문재인 대통령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 기원 감사”
한국과 브루나이가 문재인 정부 신남방정책과 브루나이 비전 2035 간 시너지 창출을 위해 교류를 확대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전(현지시간) 브루나이 왕궁에서 열린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과의 정상회담에서 이런 내용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문 대통령은 “브루나이는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며 “브루나이가 한-아세안 대화 조정국으로서 올해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맞아 한국에서 열리는 특별정상회의 성공을 적극 기원해 주신 데 감사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중심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를 만들고자 하는 신남방정책과 브루나이의 비전 2035가 조화롭게 추진돼 미래 신기술·신산업 분야까지 협력을 넓히고 공동번영을 함께 이뤄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볼키아 국왕은 “올해가 양국 수교 35주년을 기념하는 해로서 문 대통령 국빈방문은 큰 의미가 있다”며 “양국 협력을 강화하고 관계를 격상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이날 24개항으로 이뤄진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두 정상은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브루나이 비전 2035 간 접점을 모색함으로써 양국 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한 시너지를 창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통상·투자·인프라 개발·연계성·인적교류·국방협력 분야에서 공조를 강화하는 한편 교육·농업·할랄산업·관광·에너지·중소기업·핀테크·과학기술·정보통신·스마트시티·지적재산권 분야로 협력을 확장하기 위한 기회를 적극 모색하자”고 약속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현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이 브루나이에서 가장 높은 구조물인 리파스 대교와 동서국토를 연결하는 템부롱 대교 건설에 참여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브루나이가 LNG 장기계약을 입찰하면 우리나라가 적극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