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8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이재갑 장관 “민주노총 총파업 자제해 달라”
민주노총이 6일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총파업 자제를 요구했다.

이 장관은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주요 간부회의에서 “경제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민주노총 총파업에 대한 국민 우려가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노총은 6일 ‘노동법 개악 저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노동기본권 쟁취, 제주 영리병원 저지, 구조조정 저지·제조업 살리기’ 총파업을 한다. 금속노조는 두 시간 파업을 결의했다.

이 장관은 “총파업보다는 대화를 통해 해결하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며 “우리 사회가 당면한 여러 가지 노동현안에 대한 합리적인 해법을 찾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사회적 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번 탄력근로제 합의 과정에서 볼 수 있듯이 모두를 만족시킬 수는 없지만 한발 양보하며 대안을 마련해 나갈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노동부는 합법적인 파업과 집회는 보장하되, 불법행위는 법에 따라 조치할 방침이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